대구시, 일진그룹과 미래형車 협력 본격화
대구시, 일진그룹과 미래형車 협력 본격화
  • 강선일
  • 승인 2017.05.15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육성·발전 위한 업무협약
市 사업 참여…생산라인 구축
대구시가 자동차 휠베어링분야의 글로벌 선두기업인 일진그룹과 미래형자동차 협력사업을 본격화한다. 대구시의 미래 성장동력사업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인 미래차 선도도시 조성을 위한 전기차 생산과 자율주행 실증단지를 기반으로 ‘미래형자동차 콤플렉스타운’ 구축 및 핵심기술 개발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16일 오전 시청에서 일진그룹과 미래차 산업 육성과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일진그룹은 협약을 통해 대구시가 향후 추진하는 미래차 관련사업에 참여하고, 대구에 생산라인도 구축할 계획이다. 또 지역 지원기관 및 기업 등과도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서울 강남에 본사를 둔 일진그룹은 1973년 일진물산으로 출발해 일진글로벌·일진베어링 등 국내 4개 계열사와 해외 11개 사업장을 보유하고 있다. 2015년 기준 종업원 5천600여명에 연매출액 2조5천여억원에 달하는 휠베어링분야 글로벌 선두기업이다. 특히 경주에 사업장을 둔 계열사 일진은 세계적 전기차 기업인 미국 테슬라에 부품을 납품하고 있어 미래차 핵심기술 개발에 큰 역할이 기대된다.

일진그룹 이동섭 총괄사장은 “대구시에서 역점적으로 추진중인 미래차분야 기술개발을 통해 소기의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