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주일만에 또 탄도미사일 발사
北, 1주일만에 또 탄도미사일 발사
  • 승인 2017.05.21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참 “북극성 2형과 유사”
文 “NSC 즉각 소집” 지시
북한이 21일 오후 평안남도 북창 일대서 ‘북극성 2형’으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으며 이 미사일은 500㎞를 비행했다. 지난 14일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화성-12’ 발사 이후 일주일만이고,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12일만에 두 번째 미사일 도발이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오후 4시 59분께 평안남도 북창 일대서 정동에서 약간 북쪽 방향으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면서 “최고고도 560여㎞로, 비행 거리는 약 500㎞”라고 밝혔다. 합참은 이번 미사일의 고도와 비행거리 등 제원이 지난 2월 발사에 성공한 중거리 탄도미사일 ‘북극성 2형’과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합참은 “대외적으로 국제사회의 미사일 개발 포기 압박과 무관하게 자체 로드맵에 의해 미사일 발사를 강행했다”면서 “대내적으로 탄도미사일 공격능력을 과시함으로써 김정은 리더십 부각과 체제 결속을 도모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분석했다. 합참은 또 “북한이 우리 정부 출범 초기 주도권 확보 차원에서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오후 6시부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성명을 통해 “북한의 거듭된 도발은 우리 정부와 국제사회가 갖고 있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에 대한 기대와 열망에 찬물을 끼얹는 무모하고 무책임한 행동으로서, 정부는 금번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