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연·쭈타누깐, 세계랭킹 1위 도전장
유소연·쭈타누깐, 세계랭킹 1위 도전장
  • 승인 2017.05.2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A 볼빅 챔피언십 출전
전인지·박성현도 출사표
여자골프 세계랭킹 2 유소연과 3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세계랭킹 1위 자리를 놓고 리턴매치를 벌인다.

둘은 오는 26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앤아버의 트래비스 포인트 골프장(파72)에서 막을 올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볼빅 챔피언십에 나란히 출전한다.

유소연은 현역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똑같은 공동10위, 쭈타누깐은 공동18위에 그쳐 추월에 실패했다. 셋은 세계랭킹 포인트에서 간발의 차이로 1∼3위에 포진했다.

한차례 대회 성적만으로도 셋의 순위가 바뀐다. 유소연이나 쭈타누깐이 볼빅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단박에 세계랭킹 1위가 된다.

쭈타누깐 역시 우승은 없어도 상금랭킹 3위를 달릴만큼 안정된 기량을 유지하고 있다. 게다가 작년에 우승을 차지했던 대회다.

올해 준우승 3차례를 차지한 전인지는 다시 한 번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한다.

전인지 못지않게 우승 문턱을 부지런히 넘본 허미정과 새 캐디를 시험하고 있는 슈퍼루키 박성현도 주목된다.

국내 복귀를 선언한 장하나를 비롯해 양희영, 박인비, 이미림, 이미림, 그리고 크리스티 커는 출전하지 않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