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산 소경
가야산 소경
  • 승인 2017.05.28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두 파일


김성두프로필
김성두 한국사진작가협회 회원
가야산을 무대로 피어난 불교와 유교문화, 풍수지리와 더불어 아름다운 자연의 풍광까지 그곳은 늘 나에게 설렘의 대상이자 오래된 친구와 같은 곳이다.

특히 이른 봄 붉게 피어나는 진달래꽃은 만물상의 암봉들과 어울림은 비온 후 환상적이고 신비로운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다.

그 신비로움은 어떤 명산의 풍경보다 더 아름답고 황홀하다고 항상 생각하곤 한다. 지난 봄 지기와 함께 새벽산행에서 만난 가야산의 절경을 소개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