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전기차 1만3천대 중 40% ‘아이오닉’
국내 전기차 1만3천대 중 40% ‘아이오닉’
  • 승인 2017.05.3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년 344대…해마다 급증
전기승용차 모델 13대 등록
기아차 쏘울 2천575대 ‘2위’
수입전기차 수는 1천87대
국내전기차1만3천대돌파
올해 4월 말 현재 국내에 등록된 전기승용차 수는 1만3천812대로 집계됐으며 그 중 40%가량은 현대차 아이오닉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29일 국토교통부,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이 전했다. 사진은 아이오닉 일렉트릭. 현대차 제공


국내 전기 승용차 수가 1만3천대를 넘어섰으며 이 가운데 40% 가량은 현대차 아이오닉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등에 따르면 올해 4월말 현재 국내에 등록된 전기승용차 수는 1만3천812대로 집계됐다.

국내 전기차 등록 대수는 2011년만하더라도 344대에 불과했지만 해마다 급증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등록 대수 1만855대로 처음으로 1만대를 돌파했다.

국내 등록된 13개 전기승용차 모델 가운데 등록 대수가 가장 많은 차량은 현대차 아이오닉이었다.

아이오닉의 등록대수는 5천581대로 점유율 40.4%를 기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은 디자인과 성능에서 고루 호평을 받고 있다”며 “국내에서는 국가·지방자치단체의 보조금을 고려하면 내연기관 차량 수준인 1천만원대 후반~2천만원대 초반 가격으로 차량을 구매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이오닉에 이어 기아자동차 쏘울이 2천575대로 등록 대수 2위를 차지했다. 르노삼성의 SM3는 2천547대로 3위에 올랐다.

이어 기아차 레이(1천330대), 한국지엠 스파크(368대) 등이 순위에 올랐다.

CT&T의 E-존, AT모터스의 체인지 등 한때 관심을 끌었던 저속 전기차도 각각 59대, 52대가 등록됐다.

국내 등록 전기승용차 가운데 국내 생산 차 수는 1만2천725대로 전체의 92.1%를 차지했다. 수입 전기차 수는 1천87대였다.

수입 전기차 중에서는 BMW i3가 827대로 가장 많았다. 닛산 리프가 232대로 2위를 기록했다.

1회 충전으로 380km 이상 주행이 가능한 한국지엠 볼트(Bolt)와 올해 본격 국내 시장 공략에 들어간 테슬라 전기 승용차 등록 대수는 각각 16대와 8대로 집계됐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디젤 승용차 퇴출을 공언하면서 친환경차 육성에 대해 강력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며 “고객의 선택권도 넓어지고 있는 만큼 국내 전기차 시장은 갈수록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