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자동차 수출 4개월 연속 상승
5월 자동차 수출 4개월 연속 상승
  • 승인 2017.06.13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만1천237대로 2.1% 늘어
국내 생산, 전년比 소폭 감소
수입차는 2만1천472대 팔려
지난 5월 지동차 수출이 친 환경차 등 수출 호조로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국내 생산은 조업일수 감소 등 여파로 전년보다 소폭 감소했다.

13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내놓은 ‘2017년 5월 자동차 산업 동향’에 따르면 5월 자동차 수출은 모두 22만1천237대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1% 증가했다. 금액 기준으로는 35억1천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6% 늘었다.

자동차 수출이 확대된 것은 친 환경차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수출 호조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1~4월 친환경차 수출은 모두 4만5천475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6천331대보다 618.3% 폭증했다.

자동차 1대당 수출가격은 작년 1~4월 1만4천103달러에서 올해 같은 기간 1만5천47달러로 6.7% 상승했다.

북미와 아시아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수출이 증가해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내수 판매는 영업일수 감소와 전년도 개별소비세 인하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6.3% 감소한 15만5천735대를 기록했다.

국산차는 기존 모델 판매 부진, 신차 출시에 대한 대기 수요로 전년 동월 대비 7.3% 감소한 13만4천263대가 판매됐다.

수입차는 일부 업체의 판매 호조로 영업일수 감소에도 전년과 같은 수준인 2만1천472대가팔렸다.

자동차 국내 생산은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1.5% 감소한 35만6천204대로 집계됐다.

자동차부품 수출은 국내 완성차 현지공장 생산 감소 여파로 전년 동월 대비 12.4% 줄어든 18억5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