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글로벌 SUV ‘코나’ 공개…‘낮고 넓은’ 독창적 디자인
현대차, 글로벌 SUV ‘코나’ 공개…‘낮고 넓은’ 독창적 디자인
  • 승인 2017.06.13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위 모델과 차별화에 중점
경쟁차 이상의 실내공간 확보
충돌 대비 충격량 최소화 설계
현대차야심작소형SUV-코나공개
현대자동차가 첫 글로벌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KONA)를 13일 국내외에 공개했다. 현대자동차 제공·연합뉴스


현대자동차가 첫 글로벌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KONA)를 13일 국내외에 공개했다.

현대차는 이날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정의선 부회장, 루크 동거볼케 현대디자인센터장(전무) 등 회사 주요 임직원과 국내외 언론인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나 공개 행사를 열었다.

현대차는 코나에 투싼, 싼타페 등 상위 모델과 차별화되는 디자인 개성을 부여하는 데 중점을 뒀다.

전고는 기존 소형 SUV 대비 5㎝가량 낮고 전폭은 넓은, ‘로우 앤드 와이드 스탠스’(Low & Wide Stance) 콘셉트가 적용돼 탄탄하고 역동적인 느낌을 준다.

현대차를 상징하는 캐스케이딩 그릴과 분리형 컴포지트 램프, 아이스하키 선수의 보호장비를 연상시키는 범퍼 가니쉬 ‘아머’(Armor) 등 독창적인 디자인 요소를 갖췄다. 바디와 색상이 다른 투톤 루프(Two-Tone Roof)도 적용됐다.

실내 디자인은 운전자가 충분한 시야를 확보하고 편안하게 주행하도록 지상고와 전고가 최적화됐다.

넓은 개방감을 주는 수평형 레이아웃이 적용됐으며, 플로어 저상화를 통해 경쟁차 이상의 실내 공간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코나는 동급 최고의 파워트레인과 4륜구동 시스템,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갖춰 최상의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국내 모델은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27.0kgf·m인 ‘1.6 가솔린 터보 GDi’ 엔진과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30.6kgf·m인 ‘1.6 디젤’ 엔진이 각각 적용됐다.

연비는 가솔린 터보 엔진이 ℓ당 12.8㎞, 디젤 엔진이 16.8㎞로 경쟁차종보다 10∼15%가량 우수하다고 현대차는 소개했다.

코나는 동급 최고 수준의 고장력강 비율을 갖고 있고, 비틀림 강성도 동급 경쟁차 대비 20% 이상 강화돼 안전성이 향상됐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측면 충돌에 대비해 도어 내부에 초고장력강 사이드 임팩트 멤버가 적용됐으며, 충돌 시 승객에 전달되는 충격량을 최소화하는 멀티 로드패스(다중하중경로) 구조로 설계됐다.

현대차는 14일부터 국내에서 코나 사전계약을 시작하고, 이달 말 판매를 시작한다.

일반형 트림의 가격은 △스마트 1천895만∼1천925만원 △모던 2천95만∼2천125만원 △모던 팝, 테크, 아트 2천225만∼2천255만원 △프리미엄 2천425만∼2천455만원의 범위에서 책정될 예정이다. 커스터마이징 브랜드 ‘튜익스’가 적용되는 플럭스(FLUX) 모델은 가솔린 기준 △플럭스 모던 2천250만∼2천280만원 △플럭스 프리미엄 2천460만∼2천490만원 △플럭스 프리미엄 스페셜 2천680만∼2천710만원 수준으로 책정된다. 디젤 모델은 195만원이 각각 추가된다.

올 하반기에는 유럽(8월)과 미국(12월) 수출용 모델 양산이 시작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