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무인기 성주까지 침투
北 무인기 성주까지 침투
  • 승인 2017.06.1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인제서 발견된
소형비행체 내장 카메라
사드기지 촬영 드러나
사드배치성주골프장정찰한무인기
지난 9일 강원도 전방 지역 야산에서 발견된 북한군 무인기로 추정되는 비행체. 경북 성주의 주한미군 사드 배치 부지까지 정찰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북한 무인기 위협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합참 제공·연합뉴스
강원도 인제 야산에서 발견된 북한 무인기 추정 소형비행체가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배치지인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성주골프장을 정찰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드 배치를 반대해 온 성주·김천 주민과 시민단체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배치된 사드가 오히려 전쟁 분위기를 고조시킨다”며 사드장비 즉각 철거를 요구했다.

13일 군(軍) 당국에 따르면 무인기에 내장된 카메라에는 지난 4월 26일 배치된 발사대 2기와 사격통제레이더 등 사진 10여장이 촬영돼 있었다. 사드 배치 지역을 북한 무인기로 추정되는 비행체가 촬영한 사실이 처음으로 밝혀진 것이다.

군 당국은 “사드가 배치된 성주지역을 촬영한 것이 확인됐다”면서 “무인기는 성주 북쪽 수㎞ 지점부터 촬영을 시작해 사드 배치 지역 남쪽 수㎞를 회항해 다시 북쪽으로 북상하며 촬영했다”고 전했다. 그는 “무인기가 찍은 수백 장의 사진 중 사드가 배치된 성주지역을 촬영한 사진은 10장 정도”라고 말했다.

성주골프장이 촬영됐다는 소식을 접한 주민들과 사드 반대 단체는 사드 배치 전면 철회를 촉구했다.

성주 주민 장모(44)씨는 “최근 한국군이 사격훈련을 하면서 총성으로 주민들을 불안에 떨게 하더니 북한 무인정찰기마저 날아와 촬영을 했다고 하니 평화롭던 마을이 진짜 전쟁터가 된 느낌”이라며 “주민 삶의 질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사드 배치는 없던 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관계자도 “주한미군의 사드배치로 한반도의 전쟁 위기감만 더욱 커지고 있다. 사드 배치로 북한의 도발 강도가 앞으로 더 거세 질 것”이라며 “미국과의 협상을 통해 지금이라도 사드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발견된 무인기는 2014년 3월 31일 백령도에서 발견된 무인기와 크기나 형태 등이 유사하나, 실제 측정한 결과 기체가 다소 크고, 엔진도 ‘체코제 쌍발’로 단발인 과거 무인기와 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군 당국은 북한이 체코에서 엔진을 직수입했거나 중국을 경유해 반입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군은 이 무인기가 성주지역을 촬영하고 인제 인근 군사분계선(MDL) 쪽으로 북상하다가 연료가 떨어져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