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시·군 35% ‘인구감소 위험’
경북 시·군 35% ‘인구감소 위험’
  • 승인 2017.06.20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행정硏, 분석 보고서
고령화와 저출산으로 미래 ‘인구 절벽’ 우려가 커져가는 가운데 ‘부산광역시’가 향후 국내 인구변화에 따른 인구감소 위험이 가장 큰 광역자치단체로 예측됐다.

한국지방행정연구원은 최근 이같은 내용이 담긴 ‘저출산·고령화에 의한 소멸지역 분석’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보고서는 △2015∼2040년 전국 229개 지방자치단체의 전체 인구변화 △젊은 여성(가임) 인구변화 △고령 인구변화 등 3가지 인구 지표 추세에 근거해 2040년 인구 소멸 예상지역을 도출했다.

전국 전체 229개 지자체의 미래 인구감소 정도를 개별적으로 예상한 결과가 나오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보고서는 인구변화 안정성이 높은 순으로 전국 지자체 229개를 4개 단위로 분류했다. 상위 25%씩 인구감소 안정지역-검토지역-신중 검토지역-위험지역 순으로 나눈 것이다.

3가지 인구 지표 추세에 근거해 예측한 지자체별 분석에서 부산광역시는 소속 시·군·구 중 56.3%가 위험지역에 포함됐다. 이같은 비율은 다른 광역단체와 비교해 가장 높은 수치다. 그다음으로 경남도 38.9%, 충북도 36.4%, 경북도 34.8%, 강원도 33.3%, 충남도 33.3% 등의 순으로 인구감소 위험지역에 해당하는 시·군·구 비중이 높았다.

서울시의 경우 인구감소 위험지역에 포함되는 구가 전체 25곳 중 4곳(16%)으로 다른 광역지자체보다 비율이 낮았다. 위험지역에는 관악구, 종로구, 강북구, 중구가 해당됐다.

전체 229개 지자체 중 위험지역으로 분류된 곳은 시 4곳, 군 36곳, 구 17곳이었다. 이에 반해 울산광역시는 소속 시·군·구의 80.0%가 인구감소 안정지역에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나 광역자치단체 중 인구감소 위험이 가장 적은 곳으로 꼽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