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 년 동안 앓았는데 앞으로 삼년을 말려야 할 약쑥을 구하는 것과 같다
칠 년 동안 앓았는데 앞으로 삼년을 말려야 할 약쑥을 구하는 것과 같다
  • 승인 2017.06.21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동규 전 중리초등학교 교장
명심보감에 ‘배운 사람은 나락 같고 곡식 낟알 같고, 배우지 못한 사람은 쑥 같고 풀 같다.’는 것을 어린 시절 학동들과 함께 외운 적이 있었다.

명심보감에는 쑥이 호(蒿)로 되어 있었다. 그래서 쑥과 풀은 배우지 못한 사람이고, 배우지 못한 사람은 먼 훗날에 후회한다고 그렇게 알고 있었다.

35년 전의 일이다. 그날 시골 사랑방에서 부모님과 함께 잠을 잤다. 한 밤중에 두 분이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고 계셨다. 가까운 친척 형님의 병이 별 차도가 없기 때문에 어머니는 다음날 약쑥을 캐러 가봐야겠다고 하였다. 아버지는 오랫동안 앓았던 병인데 신경 쓰지 말고 병원에 입원시켜 지켜보자 하였다. 삼년을 말려야 할 약쑥을 구하는 데 미리 미리 준비하지 않고 있다가 갑자기 구하여 삼년을 말리려면 이미 때가 늦다는 의미이다. 그 일이 있고부터 약쑥은 애(艾)로 알게 되었다. 아버지는 서당 훈장이었다.

맹자에 ‘유칠년지병(猶七年之病) 구삼년지애(求三年之艾)’라는 말이 있다. ‘칠년 동안 앓았는데 앞으로 삼년을 말려야 할 약쑥을 구하는 것과 같다.’는 뜻이다. 미리 준비하지 않고 있다가 갑자기 구하려면 이미 때가 늦음을 비유한 말이다.

중국 하나라의 걸(桀)과 상나라의 주(紂)는 폭군들이다. 걸과 주가 천하를 잃은 것은 백성을 잃었기 때문이다. 백성을 잃은 것은 민심을 잃었기 때문이다.

천하를 얻는 데는 방법이 있다. 백성을 얻으면 천하를 얻을 수 있다. 백성을 얻는 데는 방법이 있다. 민심을 얻으면 백성을 얻을 수 있다. 백성이 얻고 싶어 하는 것을 모아다 준다. 그리고 백성이 싫어하는 것을 베풀지 않으면 된다.

백성들이 어짊으로 돌아가는 것은 마치 물이 낮은 곳으로 흘러내리고, 짐승이 넓은 벌판으로 달리는 것과 같다.

결국 상나라의 탕왕에게 백성을 몰아준 것은 하나라의 폭군 걸이었고, 주나라의 무왕에게 백성을 몰아준 것은 상나라의 폭군 주였다. 이제 천하의 임금들 가운데 어짊의 도리를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면 다른 임금들이 모두 그 임금을 위하여 백성들을 몰아다 줄 것이다. 그러면 그는 왕 노릇을 하지 않으려고 하여도 어쩔 수 없이 왕이 될 것이다.

그런데 오늘날 천하에 왕 노릇을 하고자 하는 자들은 마치 칠년 동안 앓았는데 앞으로 삼년을 말려야 할 약쑥을 구하는 것과 같다. 진실로 지금이라도 약쑥을 구해 묵히도록 하지 않으면 종신토록 삼년 묵은 약쑥을 얻지는 못할 것이다. 이처럼 진실 되게 지금부터라도 어짊의 도리에 뜻을 두지 않으면 종신토록 근심하고 욕보다가 죽음과 멸망의 구렁텅이에 빠지고 말 것이다.

성호 이익은 탕평에 대하여 이렇게 설명하고 있다. 서경 홍범에 ‘치우침이 없고 사사로움이 없으면 왕도가 넓고 넓을 것이며, 사사로움이 없고 치우침이 없으면 왕도가 평평할 것이며, 어긋남이 없고 기울어짐이 없으면 왕도가 정직할 것이니, 모두 그 중앙으로 모여 공명정대한 데로 돌아가리라.’고 하였다. 표준을 세운 도는 마침내 탕평으로 돌아가게 되는데 탕평의 요점은 치우치고 사사로운 마음을 막는 것보다 더 좋은 것이 없다.

치우치고 사사롭게 하면 어긋나고 기울어지게 되며, 넓고 공평하게 하면 바르고 곧게 될 것이다. 중등 이상의 사람은 말로써 깨우칠 수 있으나 중등 이하의 사람은 이로움으로 인도하는 데 달려 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끝내 그 말을 기뻐하기만 하고 그 뜻을 되새기지 않을 것이고, 그 말을 따르기만 하고 잘못을 고치지 않을 것이다.

홍범에 ‘임금이 극(極)을 세운다.’고 했다. 극은 건물의 한가운데 세우는 기둥이다. 집에는 이 기둥이 한가운데 있고 그 나머지 기둥과 서까래, 문설주 등은 이 기둥을 중심으로 쓰인다. 이 기둥이 조금이라도 치우치면 기울어져 빗물이 새고 다른 재목들도 그 때문에 기울어질 것이다. 그렇게 되면 극도 따라서 무너지게 된다.

당쟁의 화는 사람을 너무 빨리 뽑는데 있다. 오늘부터라도 사람 뽑는 일에 신중을 기하여야 한다. 그래야 칠년 동안 앓았는데 앞으로 삼년을 말려야 할 약쑥을 구하는 것과 같은 부작용이 없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