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 주민 “보수단체 집회 금지” 요청
성주 주민 “보수단체 집회 금지” 요청
  • 남승렬
  • 승인 2017.06.25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단체, 칠곡서 사드배치 찬성 집회
성주 “폭언·위협 등 피해 심각”
보수 “사드 빠지면 미군 철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철회를 요구하는 경북 성주군 초전면 주민들이 보수단체 집회 및 행진을 금지해달라고 경찰에 요청했다.

25일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에 따르면 초전면 소성리 이석주 이장 등 주민 30여명은 보수단체들이 27일부터 소성리 마을회관 건너편 집회와 마을회관∼진밭교간 행진을 할 수 없도록 해달라는 요청서를 성주경찰서에 제출했다.

지금까지 열린 보수단체 집회에서 주민이 폭언과 위협에 시달리고 있으며, 일부는 심지어 주택에 들어가 무단방뇨까지 하는 행위를 해 심적 피해가 심각하다는 것이다. 소성리 도로변에 내건 사드반대 현수막 6개와 깃발 20여개를 훼손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제5조와 8조에 공공의 안녕질서를 위협하는 집회·시위를 금지 또는 제한할 수 있다는 규정을 들어 보수단체 집회·행진을 취소해달라고 했다.

보수단체들은 오는 27일부터 주민이 작년 9월부터 집회 근거지로 사용해온 소성리 마을회관 도로 건너편에서 집회할 계획이다.

한편 새누리당 정상화 대책위원회는 지난 24일 경북 칠곡 일원에서 집회를 하고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한미동맹 강화를 촉구했다. 집회에는 보수단체 회원 1천여명이 참가했다. 이들은 이날 6·25전쟁 때 낙동강 방어 전투가 벌어진 다부동전적기념관에서 추모행사를 한 뒤 왜관읍 호국의 다리에서 ‘상기하자 6.25 낙동강전선을 가다, 태극기 행진대회’를 했다.

이어 미군부대인 캠프캐롤까지 태극기와 성조기를 들고 이동한 뒤 부대 앞에서 한미동맹 강화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조원진(대구 달서병) 새누리당 의원은 호국의 다리와 미군부대 앞 집회에서 “사드를 빼는 것은 미군에 대한 보호장치를 빼는 것이고, 사드가 빠지면 미군은 철수할 것”이라며 사드 배치를 옹호했다.

추홍식·남승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