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장남의 의회 증언
트럼프 대통령 장남의 의회 증언
  • 승인 2017.07.19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장남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여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이 미의회 증언대에 서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의회 증언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여론의 향방도 크게 변화할 것으로 보여, 트럼프 대통령 장남의 의회 증언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은 어떤 형태로든 조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 향후 미국 정국의 방향타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각종 악재에 시달리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러한 난국을 어떻게 돌파하느냐에 따라 그의 정치 운명도 결정될 것이 분명한 상황이다.

‘러시아 스캔들’ 핵심으로 떠오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남 트럼프 주니어가 상원에서 관련 증언을 하게 될 것으로 예상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직계가족이 의회 증언대에 서는 첫 기록이 될 전망이다.

상원 법사위원회 소속 다이앤 파인스타인(민주·캘리포니아) 상원의원은 18일(현지시간)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트럼프 주니어의 법사위 공개증언을 허락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주니어가 러시아 내통설을 조사 중인 법사위에 출석할지는 불투명하지만, 그는 러시아 내통 의혹이 불거지자 의회에서 당시 상황을 증언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0일 트위터에서 “내가 아는 모든 것을 전하도록 기꺼이 위원회와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척 그래슬리(공화·아이오와) 상원 법사위원장도 증언 요청서를 발송한 것으로 알려져 트럼프 주니어의 증언 가능성은 큰 상황이다.

그래슬리 위원장은 13일 CNN방송 인터뷰에서 트럼프 주니어의 청문회 공개증언 필요성을 제기하면서 “트럼프 주니어 역시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할 그런 기회를 환영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주니어가 출석을 거부하면 강제소환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가 우리 출석증언 요청 서한에 대해 어떻게 나오는지 보자”고 답변하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상원 법사위와 별도로 상원 정보위도 트럼프 주니어의 청문회 출석 및 증언을 추진하고 있다.

트럼프 주니어는 대선이 한창이던 지난해 6월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후보에게 타격을 가할 수 있는 정보를 건네받고자 러시아 측 인사와 이메일을 주고받은 데 이어 러시아 정부와 연계된 여성 변호사 나탈리아 베셀니츠카야를 직접 만난 것으로 뒤늦게 확인돼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인물로 부상했다.

<인터넷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