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추가 배치’ 전운 짙은 성주
‘사드 추가 배치’ 전운 짙은 성주
  • 승인 2017.07.30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주말 긴급지시에
주민들 “절대 불가” 입장
軍, 조만간 장비 반입 계획
대규모 무력충돌 발생 우려
다시-퍼포먼스하는참가자
몸에 몸에 밧줄 묶고… 30일 오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드 추가배치 규탄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사드배치 결사저지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성주군에 극도의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28일 오후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이튿날 문재인 대통령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 추가 배치 지시를 내리면서 성주군은 한반도 전운(戰雲)의 핵으로 떠오르고 있다.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기지 인근 주민들과 반전(反戰)단체는 지난 주말 급박하게 이뤄진 정부의 사드 4기 추가 배치 지시 등 빠르게 돌아가는 한반도 정세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상황이다.

29일과 30일 소성리 마을회관에서 긴급 논의를 가진 주민 등은 ‘사드 추가 배치 절대 불가’라는 입장에 뜻을 같이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드 추가 배치가 아닌 기존에 전개된 2기의 사드 장비 철수가 우선”이라고 주장하며, 추가 배치가 강행되면 무력시위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정부가 사드 배치를 무리하게 진행하면 노무현 정부 당시 평택 대추리 사태와 같은 대규모 무력충돌이 일어날 우려가 있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 지역 주민들과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사드배치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 등은 31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체적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소성리 종합상황실 강현욱 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로 문 대통령이 사드 발사대 4기를 추가 배치하라고 긴급 지시했는데 주민들은 이를 절대 반대하고 있어 큰 충돌이 날까 우려스럽다”며 “최대한 무력충돌이 발생하지 않는 선에서 정부와 (사드 배치와 관련된) 논의하고 싶다”고 했다.

한편 국방부는 사드기지 안에서 발사대 바닥의 콘크리트 작업, 도로공사, 숙박시설 리모델링 등을 진행하기 위해 조만간 공사 장비와 자재를 반입할 계획이다. 군(軍) 관계자는 “환경부와 협의해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를 종료한 후 임시공사를 위한 장비를 투입하며 정확한 시점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