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女배구, 세계대회 2그룹 제패 ‘눈앞’
한국 女배구, 세계대회 2그룹 제패 ‘눈앞’
  • 승인 2017.07.30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준결승서 독일에 3-2 역전승
‘해결사’ 김연경 27득점
체코-폴란드전 승자와 결승
한국 여자배구가 2017 국제배구연맹(FIVB) 그랑프리 세계여자배구대회에서 2그룹 우승에 1승을 남겼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10위)은 30일 오전(한국시간) 체코 오스트라바에서 끝난 2그룹 준결승에서 독일(13위)에 두 세트를 내주고 나머지 3세트를 모두 따내는 대역전 드라마를 펼치며 세트 스코어 3-2(19-25 13-25 25-21 25-18 15-12)로 이겼다.

대표팀은 체코-폴란드의 승자와 31일 오전 1시 10분 대망의 2그룹 결승전을 치른다.

3주에 걸쳐 열린 조별리그에서 8승 1패를 거둔 대표팀(승점 25)은 같은 승률을 올린 독일(승점 23)보다 앞서 1위로 조별리그 1∼4위 팀이 겨루는 결선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그러나 이번 결선 토너먼트가 개최국 체코(조별리그 4위)는 준결승에서 폴란드(3위)와 격돌하고, 조별리그 1·2위인 한국과 독일이 준결승에서 맞붙는 식으로 진행되면서 이날 우승 달성의 최대 난적을 만났다.

그리고 고전 끝에 값진 역전승을 일궈냈다.

‘해결사’ 김연경이 양 팀 합쳐 최다인 27점을 퍼부었고, 김희진(13점)이 뒤를 받쳤다.

박정아와 두 명의 센터도 각각 8점씩 몰아쳐 승리에 힘을 보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