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부 장마 강수량 差 평년 14배
중·남부 장마 강수량 差 평년 14배
  • 승인 2017.08.0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 439㎜·남부 184㎜ 내려
남부지방, 평년의 53% 수준
올해 장마 기간 중부에만 강수가 집중되면서 중·남부의 장맛비 강수량 차이가 평년의 14배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이 3일 공개한 ‘2017 장마 특성’ 분석 자료에 따르면 올해 장마 기간에 중부지방에는 439.0㎜의 비가 내려 평년의 120%를 기록했다. 반면 남부지방에는 184.1㎜의 장맛비만 내려 평년의 절반(53%) 수준에 그쳤다.

올해 장마 기간 중부와 남부의 강수량 차이는 254.9㎜로, 평년(17.8㎜)의 14배에 이른다.

이 같은 차이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장마전선이 활성화해 이 지역 강수량이 평년보다 많았던 반면,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북태평양 고기압 영향권에 들어 강수량이 평년보다 적었기 때문이다.

남부에 비가 적게 내리면서 전국 평균 장맛비 강수량도 291.2㎜로 평년(356.1㎜)보다 적었다.

실제로 올해 장마는 전국적으로 평년보다 늦게 시작했지만 늦게 끝이 나면서 전체 기간은 평년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장마는 6월 24일에 제주도에서 시작돼 지난달 29일에 남부와 중부지방에 마지막 비를 뿌렸다.

기상청은 장마의 종료 시점을 장마전선이 한반도 북쪽으로 북상하거나 전선 세력의 약화로 강수가 소멸하는 때로 판단한다.

장마 기간은 제주도가 33일로 평년(32일)보다 하루 길었으며, 남부와 중부지방은 각각 31일과 29일로 평년보다 다소 짧았다. 다만 제주도는 33일의 장마 기간 중 8일간 90.2㎜의 비만 내려 평년 23%에 그쳤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후변화로 최근 장마가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며 “올해 장맛비가 짧은 시간 국지성 호우 형태로 내림에 따라 일반적인 장마로 인식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