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지구 신규 대출자 ‘8·2 대책’ 직격탄
투기지구 신규 대출자 ‘8·2 대책’ 직격탄
  • 배정진
  • 승인 2017.08.03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TV·DTI 강화…17만명 타격
1인당 주택담보대출액 30%↓
6억 초과 아파트, 규제 즉시 적용
하반기 대출 감소 효과 기대
주택담보대출의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강화로 ‘투기지구’의 신규 대출자 약 17만 명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분석됐다.

이들의 대출 가능 금액은 1인당 평균 1억6천만 원에서 1억1천만 원으로 30% 정도 줄어들 전망이다.

3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정부가 이날부터 서울 전역과 세종시, 경기도 과천시를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하면서 올해 하반기에만 이 같은 대출 감소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다.

국민은행의 자료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예상 신규 대출자 81%의 LTV가 40%를 초과 또는 DTI가 40%를 초과하거나 LTV·DTI가 모두 40%를 초과해 돈을 빌리려는 잠재적 수요자로 파악됐다.

전체 대출자 10만8천명 중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대출자는 2만4천명이고 이 가운데 81%인 1만9천 명이 LTV·DTI 하락의 영향을 받는다.

국민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시장 점유율(약 22%)을 고려하면 올해 하반기에만 8만6천명, 연간으로 따지면 17만2천명이 이번 규제 강화로 대출을 적게 받게 되는 셈이다. 또한 이들이 받을 수 있는 대출 금액은 1인당 평균 1억6천만원에서 1억1천만원으로 5천만원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규제가 강화되지 않았다면 LTV·DTI를 40% 넘게 적용받아 돈을 빌릴 텐데 규제 강화로 LTV·DTI를 40% 밑으로 내려야 해 이 정도의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의 영향은 조금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LTV·DTI를 일괄적으로 40%로 낮추는 감독규정 개정은 최소 2주일이 걸리지만 투기지역 아파트는 사실상 이날부터 LTV·DTI가 40%로 적용돼 규제가 앞당겨지는 효과가 있다고 금융당국은 설명했다.

기존 감독규정에 따르면 투기지역의 6억원 초과 아파트는 LTV·DTI의 상한이 40%다. 감독규정을 개정하지 않더라도 투기지역 지정만으로도 대출규제 강화가 즉시 발효된다는 것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투기지역으로 묶인 지역의 아파트는 6억원을 넘는 곳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라며 “은행 창구에서도 이를 숙지하도록 교육시켰다”고 말했다.

김주오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