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업계 첫 ‘카셰어링’ 서비스
기아차, 업계 첫 ‘카셰어링’ 서비스
  • 승인 2017.08.08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단지내 공유 차량 대여
모빌리티 시장 본격 출사표
기아자동차-모빌리티브랜드위블론칭
“내 집 앞에서 편하게 차 빌리세요” 기아자동차는 8일 모빌리티 서비스 브랜드인 ‘위블(WiBLE)’을 공개하고, ‘주거형 카셰어링’ 서비스를 오는 11일부터 시작한다. 연합뉴스


소비자의 거주지에 ‘공유 차량’을 준비하고 이를 대여하는 서비스를 기아자동차가 시작한다.

국내 완성차업체가 직접 주체로서 ‘카셰어링(차량 공유)’ 사업에 뛰어드는 것은 처음이며, 기아차는 앞으로 생산·판매뿐 아니라 카셰어링을 포함해 다양한 ‘모빌리티’ 사업(이동수단 또는 이동 과정에서 부가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8일 모빌리티 서비스 브랜드 ‘위블(WiBLE)’을 공개하고, 첫 번째 사업으로 오는 11일부터 ‘주거형 카셰어링’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위블은 ‘언제 어디서든 널리 접근 가능하다(Widely Accessible)’는 의미로, 앞으로 기아차는 이 브랜드를 통해 고객 개인 취향과 용도에 따라 맞춤형으로 ‘이동성’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아차 모빌리티 사업의 첫 서비스인 주거형 카셰어링은 아파트 단지 등 대규모 주거지 입주민을 대상으로 공유 차량을 운영하는 방식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