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안정·도시재생 선도…모범 공기업 우뚝
주거안정·도시재생 선도…모범 공기업 우뚝
  • 김주오
  • 승인 2017.08.2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사 29돌 맞은 대구도시공사
자본금 33배·사업예산 40배 ↑
공공주택 3만여세대 건립 등
지역 발전 견인차 역할 톡톡
대구도시공사-창사29주년
대구도시공사가 지난 17일 공사 대강당에서 창사 29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대구도시공사가 지난 17일 공사 대강당에서 임직원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창사 29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올해로 창사 29주년을 맞이한 대구도시공사는 그동안의 성과를 발판 삼아 제2의 도약을 꿈꾸고 있다.

대구도시공사는 지역 택지개발, 산업단지 조성, 공공주택 건설,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1988년 설립된 전국 최초의 도시개발공사 시작해 지난 29년간 시민 생활의 안정과 지역 발전을 목표로 대구시 권역에서 여러 숙원사업을 추진했다. 또 250만 대구시민으로부터 사랑과 신뢰를 받는 공기업으로 꾸준한 성장과 발전을 해왔다.

설립 당시 정원 32명과 자본금 80억 9천만원이었던 대구도시공사는 현재 158명의 조직과 납입자본금 2천723억원으로 성장했고 사업예산 또한 올해 7천356억원을 기록하면서 설립 당시에 183억원에 비해 약 40배 성장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당기순이익 1천204억원이라는 우수한 경영실적과 함께 부채비율 또한 93.7%까지 감축하며 지방공기업 최고 수준의 재정건전성을 확보했다.

공사는 설립 이후부터 현재까지 산업단지조성 8개 단지 1천6만6천㎡, 택지개발사업 13개 지구 674만6천㎡를 구축했고 공공주택건설 36개 단지 2만7천840세대, 주거환경개선사업 18개 지구 공동주택 8천613세대를 건립했다.

또 주거복지사업으로 영구임대주택 6천800세대, 매입임대 1천965호, 전세임대 760호, 국민임대 146세대를 관리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선보이며 지역 성장기반을 구축했다.

이 밖에도 공사는 배리어프리(Barrier Free) 운동·1사 1촌 농촌돕기·휠체어배드민턴팀 운영·불우이웃 성금 기탁 등 소외계층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며 지방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신규 채용 또한 매년 추진해 지역 청년들의 취업난 해소와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렇듯 대구도시공사가 ‘시민의 꿈과 행복을 실현하는 일류 공기업의 핵심가치’를 달성하기 위해 쉼 없이 달려온 결과 △2016년 지방공기업 경영혁신 대통령 표창 △정부3.0 우수기관 행정자치부장관 표창 등 다양한 분야에서 대외 인정을 받을 수 있었다. 최근 실시된 올해 지방공기업 경영평가에서도 3년 연속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면서 전국 최고 공기업으로의 위상을 높였다.

대구도시공사는 앞으로도 이런 실적과 경험을 토대로 시민을 위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시민 건강권 회복을 위해 동구 안심연료단지를 새로운 주거·상업타운으로 변화시키는 ‘안심뉴타운 개발 사업’과 관광·MICE 산업의 핵심 거점으로 발전될 ‘금호워터폴리스 개발 사업’을 통해 지역 숙원사업 해결 및 지역 균형발전을 선도하면서 대구의 미래 성장 기반 구축의 중추 역할을 수행해 나갈 방침이다.

대구도시공사 이종덕 사장은 “공사는 앞으로도 시민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시민행복·창조대구’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신(新) 성장 동력을 확보해나갈 예정”이라며 “지역 인재들의 꿈이 실현되는 ‘청년 대구’를 건설하기 위해 공기업으로서의 무한소임을 다할 것”을 밝혔다. 김주오기자 kim-yns@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