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세계 친환경차 시장 ‘질주’
현대·기아차, 세계 친환경차 시장 ‘질주’
  • 승인 2017.08.22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10만2천480대 판매
‘2위 목표’ 3년 앞당겨 달성
전기차시장, 11위서 6위로
차세대 수소전기차도 공개
차세대수소전기차공개
지난 1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현대자동차 ‘차세대 수소전기차’ 공개행사에서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오른쪽 두번째) 등 임원진이 수소전기차를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대·기아차가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엔진+전기모터) 판매 호조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세계 친환경차 시장에서 2위 자리에 올랐다.

지난해 6월 제시한 ‘2020년까지 세계 친환경차 시장 판매 2위’ 목표를 당초 계획보다 3년여 앞당겨 달성했다.

22일 글로벌 시장조사 업체 IHS와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 상반기 모두 10만2천480대의 친환경차를 판매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4만5324대)의 2.26배에 이를 뿐 아니라, 반기 기준 사상 최대 기록이다. 불과 6개월 만에 작년 전체 판매량(10만7822대)에 맞먹는 친환경차를 판매했다.

차종별 증가율은 전기차가 151.7%(3천948→9천936대)로 가장 높았고 이어 플러그인하이브리드 136.4%(758→1천792대), 하이브리드 123.7%(4만518→9만659대) 순이었다.

이에 따라 현대·기아차는 상반기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에서 세계 완성차 업체들 가운데 혼다(8만780대)를 제치고 도요타(59만8136대)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특히 전기차 시장에서의 도약이 돋보였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상반기 르노닛산(4만4천393대), 테슬라(3만7천842대), BAIC(1만7천33대), 중타이(Zotye·1만2천84대), 비야디(BYD·1만736대)에 이어 6위에 올랐다.

지난해 글로벌 11위에서 반년 만에 중국 로컬업체 지리(Geely), 장화이(Jianghuai), 체리(Chery), 장링(Jiangling)과 폭스바겐 등을 제치고 5계단이나 뛰었다.

세계 시장 판매량이 200만대를 넘는 완성차 ‘톱(상위) 10’ 업체들만 따져도 현대·기아차는 전기차 시장에서 지난해 3위에서 2위로 올라섰다.

올해 상반기 하이브리드카 시장에서도 현대차(9만659대)는 혼다(8만233대)를 추월해 도요타(58만7147대) 다음 2위를 차지했다.

현대·기아차는 2009년 7월 세계 최초 LPi 하이브리드 ‘아반떼 하이브리드’와 ‘포르테 하이브리드’를 출시하며 친환경차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했다.

이어 2011년 독자 개발한 ‘병렬형 하드 타입’ 하이브리드를 적용한 쏘나타 및 K5 하이브리드를 선보였고, 2013년에는 세계 최초로 수소전기차 양산에 성공했다.

2016년부터 세계 각국에서 차례대로 출시한 친환경 전용차 ‘아이오닉’의 경우 아이오닉 하이브리드가 미국 환경청 EPA에서 세계 최고 연비 차량으로 인증받았고, 아이오닉 일렉트릭(전기차)은 미국 EPA에서 모든 전기차 중 최고 에너지 소비 효율을 달성했다.

지난 17일에는 차세대 수소전기차를 공개하고, 오는 2020년까지 △하이브리드(HEV) 10종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전기모터 중심 하이브리드·PHEV) 11종 △전기차(EV) 8종 △수소전기차(FCEV) 2종 등 31가지 모델을 개발하겠다는 ‘친환경차 로드맵(계획)’도 내놨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