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 없거나 적은 지역 분양 열기 ‘후끈’
규제 없거나 적은 지역 분양 열기 ‘후끈’
  • 승인 2017.08.27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견본주택 오픈 전 1천여명 대기행렬에 일대 교통 혼잡도
성남·이천·부산·원주 등
실수요자 몰리며 성황
주말을 맞아 전국의 새 아파트 모델하우스에는 수요자들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졌다.

금주 분양을 앞둔 아파트는 대부분 투기과열지구나 투기지역 등 8·2 대책의 규제에서 제외된 곳이고, 성남 등 일부 청약조정지역에서도 1년 6개월 뒤면 전매가 가능해 청약 예정자들이 줄을 이었다.

현대산업개발과 포스코건설, 롯데건설이 공동 시공하는 성남 신흥주공아파트 재건축 단지 ‘산성역 포레스티아’의 견본주택에는 개관 첫날부터 방문객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오전 8시 30분부터 대기행렬이 이어지기 시작해 10시 개관 무렵에는 1천여명이 모델하우스 밖으로 줄을 늘어서 장사진을 이뤘다.

360여대의 주차공간은 20분이 안 돼 모두 채워지는 등 견본주택 일대에 교통 혼잡이 벌어지기도 했다.

일부 분양권 전매를 부추기는 떴다방 등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성남 신흥동은 청약조정지역이지만 민간택지여서 분양권 전매가 계약 후 1년 6개월이면 가능하다.

회사 관계자는 “일반 분양분 1천705가구의 99%가 실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중소형이고, 이 일대 새 아파트 공급이 적었기 때문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겁다”며 “서울 등 수도권에서 오는 방문객들도 있지만 성남 1순위에서 청약이 마감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반도건설이 분양하는 원주기업도시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견본주택에는 오후 2시 기준 2천여명이 다녀갔다.

지방으로 청약 규제가 없는 데다 계약금 900만원 정액제, 중도금 60% 전액 무이자 융자 등의 조건을 내걸어 투자 수요들도 관심을 보인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원주에서 온 김모(42)씨는 “원주기업도시 호재도 있고 개인 서재 공간, 다락방 등 특화설계가 마음에 들어 청약하려고 왔다”고 말했다.

두산건설이 시공하는 부산 금정구 구서동 ‘구서역 두산위브 포세이돈’에는 오후 2시 현재 2천400명이 방문했고 이날 하루 5천여명이 다녀갈 것으로 예상됐다.

회사 관계자는 “청약조정지역이 아니어서 분양권 전매가 자유롭고 대출 규제도 없다 보니 인근 지역에서 온 실수요자와 투자 수요들이 모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40∼60대 수요자층이 많은 편”이라고 말했다.

호반산업이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마장택지개발지구에 짓는 ‘이천 마장 호반베르디움’의 견본주택에는 개관 첫날인 25일 오후 2시까지 1천600명이 다녀갔으며 이날 하루 3천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천은 8·2 대책과는 무관한 곳으로 분양권 전매 제한 기간은 1년이다.

분양 관계자는 “이천시의 첫 택지개발지구에 첫 분양이라 관심이 높지만 투자 수요까지 유입되는 분위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천시 마장지구는 이천시 최초의 택지개발지구이며, 이천 마장 호반베르디움은 마장지구에서 진행되는 첫 번째 분양이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고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적용할 예정이다.

한화건설이 전남 여수시 웅천동에서 분양하는 테라스하우스 ‘여수 웅천 꿈에그린 더 테라스’의 견본주택에는 24일 개관 첫날 5천명이 다녀갔으며, 25일에도 약 3천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 단지는 지역주택조합사업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조합원을 먼저 모집한 뒤 조합원 계약 미달이 발생하면 남은 물량에 대해 일반 분양을 받는다.

만 19세 이상이면서 무주택 세대주 또는 전용 85㎡이하 1주택 세대주이고 여수·광주 등 전남 지역에 6개월 이상 거주한 경우에만 청약할 수 있다.

분양 관계자는 “이 단지는 조합원 모집으로 50%를 넘어서면 사업 허가가 나서 공사에 들어갈 수 있다”며 “상품성이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서 일반분양까지 갈 것도 없이, 조합원 조건을 가진 사람들로만 청약 계약 100%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중흥건설이 경기도 화성시 동탄면 동탄2신도시에서 분양하는 ‘동탄2신도시 중흥S-클래스 더 테라스’의 견본주택에는 개관 첫날인 이날 오후 2시 30분까지 3천명이 다녀갔으며 이날 하루 5천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 지역은 청약조정대상지역으로 입주 시까지 분양권 전매 제한이 적용(단, B2 블록은 도시형생활주택으로 분양승인을 받아 전매가 자유로움)된다.

분양 관계자는 “8·2 대책의 영향권에 든 곳이라 방문객이 적을까 걱정했는데 기대 이상 같다”며 “조정대상지역이다보니 투자자보다는 실수요자가 중심이고 테라스 하우스 특성상 40대 이상이 많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