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출가스 조작’ 아우디폭스바겐, 9개 차종 리콜
‘배출가스 조작’ 아우디폭스바겐, 9개 차종 리콜
  • 승인 2017.08.2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8만2천290대 대상
환경부, 분기별 이행 실적 요구
부진 시 보완방안 마련해야
파사트·골프·제타·A4 등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9개 차종 8만2천290대에 대한 리콜이 30일부터 시행된다.

환경부는 이들 차량에 대한 리콜 계획을 승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리콜이 승인된 차량은 환경부가 2015년 11월 26일 아우디폭스바겐의 배출가스 조작을 발표하고 인증취소(판매정지), 과징금(141억 원) 부과, 리콜 명령을 내린 15개 차종(12만6천여 대)에 포함된 차종이다.

앞서 환경부는 올해 초 리콜 계획을 승인한 티구안 2개 차종(2만7천 대) 외에 나머지 13개 차종 9만9천 대를 대상으로 2월부터 리콜 계획의 기술적인 타당성을 검증해 이번에 확정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판매정지 조처를 내릴 당시 아우디폭스바겐 측으로부터 개선 계획을 받았다”면서 “이후 국립환경과학원 교통환경연구소에서 합리적인 리콜 수행 방안을 검증한 뒤 확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비시험은 연비 사후관리기관인 자동차안전연구원(국토교통부)이 시행·검증했다. 그 결과, 불법 소프트웨어 제거에 따라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개선됐다.

불법 소프트웨어를 제거하고 배출가스 재순환 장치(질소산화물 저감 장치) 가동률을 증가시킴에 따라 리콜 대상 차량의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실내에서 최대 72% 감소했고, 도로주행에서 한국·유럽의 권고기준을 만족했다.

성능시험과 연비 측정에서는 소프트웨어 교체 전·후 거의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리콜을 승인한 9개 차종도 티구안 차종과 동일하게 리콜이행 기간인 18개월 동안 리콜이행률을 85%로 높이도록 회사 측에 요구하고, 분기별로 이행 실적을 제출하도록 했다.

아우디폭스바겐은 티구안 차종과 마찬가지로 픽업·배달서비스, 교통비 제공, 콜센터 운영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리콜이 부진하면 추가 보완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티구안 차종의 리콜이행률은 이달 21일 기준 46.2%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