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 한국 ‘LPGA 연승 질주’ 잇는다
전인지, 한국 ‘LPGA 연승 질주’ 잇는다
  • 승인 2017.08.29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1일 포틀랜드 클래식 출전유소연 등과 6연승 주인공 도전
랭킹 10위내 선수 7명 불참 변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두번째 시즌을 보내는 전인지(23)는 평균타수 4위(69.53타)가 말해주듯 정상급 기량은 여전하다.

하지만 우승 트로피와 좀체 인연을 맺지 못하고 있다.

준우승만 4차례 했을 뿐이다.

캐나다 여자오픈에서 박성현(24)에게 역전 우승을 내준 전인지는 곧바로 미국 서부 오리건주 해안 도시 포틀랜드로 가는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전인지는 1일(한국시간)부터 나흘 동안 포틀랜드의 컬럼비아 에지워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리는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 출전한다.

전인지가 우승하면 LPGA투어에서 한국 선수가 6개 대회 연속 우승하는 진기록이 세워진다.

박성현의 캐나다 여자오픈 제패로 5연승이라는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한국 선수들의 우승 행진은 이번 대회에서도 이어질 가능성이 작지 않다.

세계랭킹 1위이자 평균타수 1위인 유소연(27)도 6연승의 주인공이 되겠다며 출사표를 냈다.

양희영(28)과 이미림(27), 최운정(27) 등도 6연승을 책임지겠다며 가세했다.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을 앞두고 체력 비축과 컨디션 조절을 하느라 상위 랭커들이 상당수 빠진 것도 변수다.

세계랭킹 10위 이내 선수 가운데 7명이 불참한다.

2015년 이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데 이어 작년에 대회 2연패를 이룬 세계랭킹 10위 브룩 헨더슨(캐나다)은 대회 3연패를 노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