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北 원유 공급 중단해달라”
文 “北 원유 공급 중단해달라”
  • 강성규
  • 승인 2017.09.06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푸틴 “막다른 골목 몰면 안돼”
“북핵 문제 조속 해결엔 공감”
FTA 공동작업반 구성 합의
문재인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6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을 강력 규탄하고, 북한 핵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그러나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공조 1순위로 거론되고 있는 ‘원유공급 중단 조치’에 대해선 양국 정상이 이견을 나타냈다.

그러나 양국이 한·유라시아 FTA, 남·북·러 협력 사업 등을 적극 추진하기로 합의해 향후 동북아 국가들의 경제·사회적 협력을 통한 한반도 문제 해법 모색을 위한 발판은 마련했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6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 언론 발표를 통해 “저와 푸틴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이 잘못된 길이며 한반도의 긴장완화가 시급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 정부가 확고한 북핵 불용 원칙 하에 유엔 결의와 외교적 해결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반면 푸틴 대통령은 “한반도 사태는 제재와 압력만으로는 안된다. 감정에 휩싸여 북한을 막다른 골목으로 몰면 안 되고 냉정하게 긴장고조 조치를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핵 문제의 조속한 해결에는 같은 목소리를 내면서도 강경한 제재를 통한 북한 압박에 대해선 반대 목소리를 낸 것이다.

푸틴 대통령은 이어 “구체적인 구상은 러시아와 중국이 만든 북핵해법 로드맵에 담겨있다”며 “이것이 현실적·단계적 해법이니 당사국들이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역제안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과거 참여정부 때 6자회담을 통해 북한에 핵 포기 뿐만 아니라 북·미, 북·일 관계정상화 등 북한 체제보장에 합의했었다”며 “푸틴 대통령이 제시한 단계적이고 포괄적인 제안과 같은 방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북한이 최초의 6자회담에 응하지 않아 중국이 원유공급을 중단한 적도 있다”며 “그 이후 북한이 6자회담에 참여했다”고 북한에 대한 원유공급 중단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양국은 정상회담 전 열린 한·러 경제공동위원회에서 한-유라시아 FTA 추진을 위한 한·러 공동작업반 구성에 합의했다.

공동위는 또 가스관과 전력망, 한반도종단철도(TKR)·시베리아횡단철도(TSR) 연결 등 남·북·러 3각 협력 사업에 대한 협의채널 재개 및 공동연구 수행 등을 진행키로 했다.

강성규기자 sgkk@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