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전국서 4만3천가구 분양…올 월별 최대
내달 전국서 4만3천가구 분양…올 월별 최대
  • 승인 2017.09.17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분기 14만8천496가구 분양
잇단 부동산 대책에 유동적
대구 남산동 e편한세상 420가구
다음 달 전국에서 올해 들어 가장 많은 4만3천가구의 분양 물량이 시장에 나올 예정이다. 올해는 열흘의 추석 연휴가 지나고 10월 중순께부터 본격적인 4분기 분양의 큰 장이 선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4분기 전국에서 총 14만8천496가구가 일반분양을 준비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전년 동기(11만4천573가구) 대비 29.6% 증가한 것이고 2015년보다는 2.4% 줄어든 수준이다.

특히 10월에 4만2천817가구가 분양할 예정으로 11월, 12월보다 분양 물량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연이은 고강도 부동산 대책으로 분양 일정을 잡지 못한 물량이 4만9천300여가구나 돼 월별 물량은 유동적이다.

4분기 물량을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이 6만9천209가구로 가장 많고, 지방도시(4만1천571가구), 광역시(3만7천486가구) 순이다. 광역시는 작년 동기보다 2.8배 늘어난 수준이다.

4분기에는 이르면 10월께 일부 지역의 민간택지에도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면 시행일 이후 입주자모집공고 승인을 신청한 일반분양 주택, 시행일 이후 관리처분계획 인가 신청을 한 정비사업 분양주택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받는다.

또 10월부터는 8·2 대책에 따라 새 청약 시스템이 가동된다.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에서 청약통장에 가입한 지 2년(납입횟수 24개월)이 지나야 1순위 자격을 얻을 수 있고, 투기과열지구에서 나오는 민간 아파트는 전용 85㎡ 이하 타입을 100% 가점제로 공급한다.

10월 수도권 분양 단지를 보면 삼성물산은 서울 서대문구 가재울뉴타운 5구역에 전용 59~114㎡ 총 997가구를 짓는 ‘래미안 DMC 루센티아’를 분양한다. 일반분양분은 517가구다.

한화건설은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뉴타운에 전용면적 29~84㎡ 185가구를 짓는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을 분양한다. 148가구가 일반분양분이며, 이 단지는 오피스텔, 오피스, 스트리트형 상업시설을 함께 조성하는 복합단지다.

대구에서는 삼호가 중구 남산동에서 e편한세상 420가구를 분양하고, 대전에서는 삼호가 대전 대덕구 법동1구역 재건축을 통해 1천503가구를 공급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