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과 MB
박원순 시장과 MB
  • 승인 2017.09.19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시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소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이명박(MB)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이른바 ‘박원순 제압문건’과 관련, “서울시와 서울시민, 저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고소·고발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적폐청산TF(태스크포스)에 참석해 “권력을 남용해서 민주주의의 근간을 해치는 이런 적폐는 청산돼야 한다”면서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위한 일”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원순 제압문건과 그 실행은 저와 제 가족뿐 아니라 청년실업자에 대한 제압이었고 (또) 비정규직 노동자 제압, 서울시 공무원을 넘어 서울시민을 향한 그런 제압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은 권한과 지위를 남용해 국가 근간을 흔들고 민주주의의 본질을 훼손했다”면서 “이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가정보원 개혁발전위원회는 앞서 지난 11일 ‘국정원 적폐청산TF’로부터 국정원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임 시절 박 시장을 ‘종북 인물’로 규정하고 ‘서울시장의 좌(左) 편향 시정운영 실태 및 대응방안’, ‘좌파의 등록금 주장 허구성 전파’ 같은 문건을 만들었다는 사실을 보고받고, 검찰 수사 의뢰를 권고한 바 있다.

박 시장은 “(국정원은) 그동안 저 자신 가족에 대한 근거 없는 음해와 댓글로 공격을 일삼았다”면서 “잘 알겠지만, 종북 좌파란 딱지와 낙인, 진실이 드러났음에도 제 아들에 대한 병역 의혹 제기, 그리고 기부문화를 정착시킨 것에 대해 대기업의 팔을 비틀었다고 하는데 허위사실 유포”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는 이명박 정부 동안 중앙정부와 협치의 꿈도 못 꾸었고 무상급식, 복지예산확대, 도시재생정책 등 추진정책마다 거부됐다”면서 “서울시의 새로운 도전은 그야말로 제압당했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TF 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통령 측이 현 정부의 과거사 조사에 대해 정치보복이라는 반응을 보인 것에 “국정원의 여러 문건이 드러났는데 이게 원세훈 전 원장은 꼬리 자르기”라면서 “오히려 그 위에 직접 보고가 된 것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이 대북관계라든지 국가 안보를 위해서만 존재해야 하는데 이런 엄청난 예산을 이용했다는 것 자체가 용서하기 힘든 국가 근간을 뒤흔든 행위”라고 밝혔다.

박 시장 측 변호사는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에 이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혐의는 명예훼손, 국정원법 위반, 직권 남용 등이라고 박 시장은 설명했다.

<인터넷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