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지자체, 도심에 발암성 농약 살포”
“대구 지자체, 도심에 발암성 농약 살포”
  • 강나리
  • 승인 2017.09.2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참여연대 주장
“달서·남구·중구 등 뿌려져
취수원 상류 유입 가능성도”
시에 성분 공개·대책 촉구
대구지역 지자체가 도심 가로수와 공원 등지에 발암성 농약을 살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0일 대구참여연대가 정보공개청구를 통해 받은 ‘대구시와 지자체의 농약살포 현황’ 자료에 따르면 발암추정물질인 다이아지논이 포함된 농약이 대구 달서구·남구의 가로수, 달서구·중구의 공원 등에 뿌려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내분비계 교란을 일으키는 물질로 분류된 농약을 남구 빨래터 공원·백합어린이공원, 달서구 대구수목원·두류공원, 북구 시민운동장, 수성구 대구스타디움 등 살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자체 뿐 아니라 경북대학교·경북대병원, 대구의료원 등 지역 공공기관에서도 같은 종류의 유독성 농약을 기관 내에 뿌린 것으로 확인됐다.

또 신천과 금호강 인근의 대구환경공단 사업소와 대구시설관리공단도 환경호르몬 및 어류독성 등이 높은 농약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대구참여연대는 “특히 신천과 금호강에는 유독성 농약 수백 리터가 뿌려졌다”며 “이 일대는 취수원 상류 지역이어서 화학 물질이 취수원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단체는 농약을 사용하는 지자체와 공공기관에 시민 안전을 위한 대책을 신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구참여연대는 △농약 살포 전 해당 농약 성분을 시민들에게 공개할 것 △농약 살포 시 시민들의 노출을 최소화 하는 대책 마련 △살포 후 잔류 농약 검사 등을 통한 사후 모니터링 △농약 살포 인력에 대한 안전성 강화 △농약 살포 데이터 베이스 구축 등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지자체와 공공기관들이 농약을 사용하면서 안전 대책도 없이 마구잡이로 살포해 시민들을 화학 물질에 노출시키고 있다”며 “지자체와 공공기관의 농약 살포와 관련한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나리기자 nnal2@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