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용은 우즈 격파’ PGA 최대 반전 3위
‘양용은 우즈 격파’ PGA 최대 반전 3위
  • 승인 2017.09.2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GA ‘골프 최대 반전 9선’ 소개
1위는 1913년 위멧 우승 꼽혀
양용은(45)이 2009년 8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에서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에 역전 우승을 거둔 것이 PGA 역사상 ‘최대 반전 승부’ 3위로 꼽혔다.

PGA는 20일(현지시간) 웹사이트에서 “최고 실력자에게조차 골프는 매우 예측 불가능할 종목일 수 있다”며 ‘골프 역사상 최대 반전 9선(選)’을 소개했다.

우즈의 전성기였던 2009년 당시 PGA 챔피언십에서 우즈는 3라운드까지 2타차 단독 선두인 상황에서 최종 라운드에 들어갔다.

우즈는 그 전까지 메이저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역전당한 적이 한 차례도 없었으나, 양용은이 마지막날 우즈를 3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거두며 아시아 남자 골퍼 최초로 메이저 챔피언이 됐다.

PGA는 “우즈가 잘 알려지지 않은 앙용은에 2타차 앞선 채로 최종 라운드에 들어갔을 때 우즈의 우승을 정해진 결론처럼 보였다”며 “그러나 양용은은 쉽게 물러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역대 최대 반전 승부 1위는 100여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13년 US오픈에서 스포츠용품점에서 일하던 20살의 아마추어 프랜시스 위멧이 연장전에서 당대 최고 선수였던 해리 바든과 테드 레이를 꺾고 ‘깜짝 우승’을 차지했다.

‘아마추어 골프의 아버지’로 불리는 위멧의 드라마 같은 승리는 ‘내 생애 최고의 경기’이라는 영화로도 제작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