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서 실종된 20대 女,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
안동서 실종된 20대 女,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
  • 남승렬
  • 승인 2017.09.28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낙동강서 물에 빠진 채로
경북 안동에서 20대 여성이 실종된 지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숨진 여성은 남자친구를 만나러 간다며 집을 나간 뒤 행방이 묘연해졌으며 경찰은 실종 전 행적을 캐고 있다. 28일 안동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1분께 안동시 운흥동 낙동강에서 A(25)씨가 물에 빠져 숨져 있는 것을 시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은 A씨 시신에서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상처 등 범죄 연관성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A씨는 실종되기 전 남자친구가 일하는 카페에 들렀다가 그와 함께 나갔다.

남자친구는 경찰에서 “자다가 일어나 보니 A씨가 없어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행적이 마지막으로 확인된 시점과 장소는 지난 24일 오전 운흥동 안동탈춤축제장 옆 굴다리 주변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남자친구 등 주변인을 상대로 사망 전 A씨의 행적을 캐는 한편마지막으로 행방이 확인된 장소와 시신 발견 장소 인근의 CC(폐쇄회로)TV를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현기·남승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