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가 투자자 “금액 3억~5억원 선호”
상가 투자자 “금액 3억~5억원 선호”
  • 승인 2017.10.08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가정보硏, 105명 조사
22%, 희망 수익률 5~6%대
“상가 투자 대중화되고 있어
대출 40% 내 안정적 투자를”
상가 투자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투자금액대는 3억~5억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수익형부동산 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는 최근 3개월간 상가정보연구소 세미나에 참여한 예비투자자 105명을 대상으로 ‘상가투자에 대한 투자자 의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지난 7일 공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투자자들은 투자 가용 금액으로 ‘3억~5억원’(37%)을 가장 많이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5억~10억원’(31%), ‘10억~20억원’(18%), ‘20억원 이상’(14%) 순으로 조사됐다.

투자 목적을 묻는 질문에는 ‘월세수익+시세차익’(55%)를 선택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시세 차익’(27%), ‘월세 수입’(25%), ‘증여’(3%) 등의 순이었다.

상가 투자에 있어서 가장 염려되는 사항으로는 ‘고분양가에 따른 수익 불안’(70%)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어 ‘업체 신뢰도’(11%), ‘자금 여력’(10%), ‘조언자 부재’(9%) 등 순으로 조사됐다.

상가투자 희망지역(서술형 문항)으로는 ‘서울’을 꼽은 응답자가 33명으로 가장 많았고, 위례·마곡·판교·동탄 등 ‘신도시’를 기재한 응답자는 21명이었다.

‘서울 강남권’을 기재한 응답자와 ‘수도권’을 적은 응답자는 각각 16명이었고, ‘서울 비강남권’이라고 적은 응답자는 9명이었다.

희망 투자 수익률은 ‘5~6%대’를 택한 응답자가 22%로 가장 많았고, ‘6~7%대’(11%), ‘7~8%대’(6%), ‘9~10%대’(5%) 등 순이었다.

상가정보연구소 이상혁 선임연구원은 “최근에 비교적 소액으로 상가에 투자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추세”라며 “과거에 상가 투자하면 자산가들의 전유물이라는 인식이 강했지만, 이제는 상가 투자가 대중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선임연구원은 “다만 상가 투자는 경험이 없는 초보가 뛰어들기에는 위험 요소가 많다”며 “자금력에 비해 사이즈가 지나치게 큰 물건은 가급적 피하고, 자기자본 대비 대출비중 40% 이내로 안정성 있는 투자를 권한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