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
장나라
  • 승인 2017.10.12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나라
하병훈 PD가 배우 장나라에 대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KBS 2TV 새 금토드라마 ‘고백부부’(극본 권혜주 연출 하병훈) 제작발표회가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하병훈 PD, 장나라, 손호준, 허정민, 한보름, 이이경, 장기용, 고보결, 조혜정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주연배우 섭외 이유를 묻는 질문에 하병훈 PD는 “배우 섭외는 처음 기획단계부터 고민을 많이 했다. 특히 여주인공 진주 캐릭터는 38세와 20세를 같이 연기해야 하니까 그랬다”며 입을 열었다.

하 PD는 “20대를 섭외하면 38세의 나이를 연기할 때 생활연기가 안될 것 같더라. 그 때 ‘장나라는 어때?’라는 추천을 받았고, 바로 ‘그렇네’라는 생각을 했다. 찍으면서 장나라가 아니면 이걸 누가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한다”며 “20세와 38세의 외모적 갭을 너무도 쉽게 소화를 해준다. 오히려 20세의 모습이 더욱 자연스럽다. 38세는 오히려 더욱 나이든 분장을 하고 연기하는 모습을 보고 장나라가 해서 다행이다라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배우 장나라(36)도 ‘고백부부’에서 20세 연기를 하는 것에 대한 부담을 털어놨다.

장나라는 “38세 연기와 20세 연기를 모두 하지만 딱히 나눠서 생각하지는 않았다. 38세의 감성 그대로 20세로 간 것이기 때문에 외적인 것에서 굉장히 불편하지 않을까 생각은 들었다. 감독님께 농담으로 CG로 그리실 거냐고 할 정도로 신경이 많이 쓰였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작가님께서 38세의 감성이 꼭 필요하기 때문에 저와 하게 된 것 같다고 말씀을 해주셨다. 화면으로 봤을 때 20세 같다기보다는 상징적인 의미로 봐주시면 좋겠다. 생각보다는 편안한 마음으로 연기했다. 저는 개인적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은 크게 안 해봤는데 이번에 연기를 하면서 하루 이틀 쯤은 돌아가 봐도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소감을 덧붙였다.

한편 ‘고백부부’는 서로를 잡아먹지 못해 안달인 38세 동갑내기 앙숙 부부 마진주(장나라 분)와 최반도(손호준 분)의 ‘과거 청산+인생 체인지’ 프로젝트를 그린 예능드라마다. 네이버 웹툰 ‘한번 더 해요’를 원작으로 한다. ‘최강 배달꾼’ 후속으로 13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인터넷뉴스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