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男 골프 ★ ‘한자리’
세계 男 골프 ★ ‘한자리’
  • 승인 2017.10.17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첫 PGA투어 열린다
내일부터 나흘간 PGA컵 진행
토머스·데이·스콧 등 출사표
세계 최고의 골프 선수들이 한국 땅에서 샷 경연에 나선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는 19일부터 나흘 동안 제주 나인브릿지 골프클럽(파72)에서 더CJ컵앳나인브리지스(이하 CJ컵)를 개최한다.

이 대회는 한국에서 처음 열리는 PGA투어 정규 투어 대회다. 2004년 제주 중문 골프장에서 신한코리아골프챔피언십이 한차례 열렸고 2015년에는 대륙 대항전 프레지던츠컵이 인천 잭니클라우스 골프장에서 치러졌지만 둘 다 정규 투어 대회는 아니었다.

올해 창설된 CJ컵은 총상금 925만 달러에 우승 상금이 166만 달러에 이른다.

메이저대회, 플레이어스챔피언십, 그리고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시리즈 대회에 버금가는 상금 규모다.

CJ컵은 78명의 선수만 출전하는데다 컷이 없어 선수들의 입맛을 돋웠다.

이 대회는 PGA투어 페덱스 순위 60위 이내 선수에게만 출전권을 부여하는 인비테이셔널 이벤트다.

지난 시즌에 우승을 신고한 선수만 24명이다.

특히 지난 시즌 상금왕, 다승왕, 올해의 선수를 석권하면서 페덱스컵까지 손에 넣은 저스틴 토머스(미국)와 작년까지 세계랭킹 1위를 지켰던 제이슨 데이(호주), 그리고 애덤 스콧(호주)의 명품샷은 한국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PGA투어에서 뛰는 한국 선수들도 고국 땅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려 총출동했다.

지난 5월 ‘제5의 메이저’ 플레이어스챔피언십을 제패한 김시우(22)가 선봉에 선다. 김시우는 지난 시즌 상금랭킹 36위로 PGA투어에서 뛰는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빼어난 성과를 남겼다.

지난 15일 CIMB클래식에서 아깝게 우승을 놓쳐 3위를 차지하는 등 최근 상승세가 뚜렷한 강성훈(30)은 제주가 고향이다. 제주에서 태어나 자랐고 제주에서 열린 코리안투어 우승 경험도 있다.

자동 출전권 막차를 탄 김민휘(25)의 각오도 남다르다. 김민휘 역시 CIMB클래식 3라운드에서 홀인원으러로 1억원이 넘는 고급 승용차를 탄 행운으로 사기가 올랐다.곧 군 입대를 앞둔 노승열(26)은 어니 엘스(남아공)가 막판에 출전을 포기하면서 기회를 얻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