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왕’ 박성현, LPGA 사임다비 공동 5위
‘신인왕’ 박성현, LPGA 사임다비 공동 5위
  • 승인 2017.10.2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
전인지·김세영은 9위 그쳐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인왕 박성현(24)이 사임다비 말레이시아(총상금 180만 달러) 마지막 날 선전을 펼치며 시즌 9번째 톱10에 진입했다.

박성현은 29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TPC 쿠알라룸푸르(파71·6천24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4타를 줄였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71타가 된 박성현은 우승자 크리스티 커(미국·15언더파 269타)에 2타 뒤진 공동 5위로 대회를 마쳤다.

신인왕을 이미 확정한 박성현은 시즌 9번째 톱10에 들며 올해의 선수상 포인트를 추가해 1위 유소연(27)과의 격차를 줄일 수 있게 됐다.

커는 3월 롯데 챔피언십 이후 시즌 2승이자 LPGA 투어 통산 20승을 달성했다.

경기 내내 불안한 선두를 지키던 커는 17번 홀(파3)에서 티샷이 그린을 벗어난 탓에 한 타를 잃어 재미교포 대니엘 강(25), 재키 콘콜리노(미국), 펑산산(중국)과 14언더파로 공동 선두가 되며 연장전 위기에 몰렸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도 10m가 넘는 부담스러운 버디 퍼트를 남겨둬 연장전 가능성이 짙어졌으나 이 퍼트가 그린의 오르막, 내리막 경사를 연이어 타고 그림 같이 홀로 빨려 들어가면서 결국 ‘우승 퍼트’가 됐다.

전인지(23), 김세영(24)은 12언더파 272타로 공동 9위에 자리했다.커가 우승하면서 한국 선수의 ‘역대 한 시즌 최다승 기록’ 달성은 다음 기회로 미뤄졌다.

올 시즌 LPGA 투어는 2일부터 일본에서 열리는 토토 재팬 클래식, 중국에서 열리는 블루베이 LPGA, 최종전인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까지 3개 대회를 남기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