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동궁 우물서 나온 1천년 전 인골 정체 공개
경주 동궁 우물서 나온 1천년 전 인골 정체 공개
  • 승인 2017.11.02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경주서 ‘고인골’ 세미나
식생활 등 분석 결과 발표
경주동궁우물서나온1천년전인골공개
고인골 복원 이미지. 연합뉴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지난 9월 열린 경주 동궁과 월지 발굴조사 설명회에서 인골을 공개했다.

이 인골들은 동궁과 월지의 동쪽 우물에서 나왔다. 우물은 통일신라시대 말기에 토기와 작은 사슴을 넣어 의례를 지낸 뒤 폐기됐는데, 그 위의 토층에서 사람 뼈가 발견된 것이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당시 “인골의 주인은 30대 남성과 8세 소아, 3세 이하의 유아, 6개월 미만의 아이로 추정된다”며 “우물을 무덤처럼 활용한 것인지, 인신공양 의례를 치른 것인지는 단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9일 경주 스위트호텔에서 ‘고인골’(古人骨)을 주제로 학술세미나를 개최해 이 인골들의 고고학적 의미와 형질 특성, 식생활, 얼굴 형태 등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날 배포된 발제문에 따르면 장은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학예연구사는 “인골이 출토된 층위의 추정 시기는 982∼1025년으로, 고려 초기에 해당한다”며 “인골 4구의 매장 맥락에 대해서는 다양한 가능성을 추정할 수 있으나, 현재는 명확하게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김현희 국립김해박물관 학예연구실장은 “인골들은 신라와 관련이 있는 자이고, 우물은 무덤으로 재활용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번 세미나에서 김재현 동아대 교수는 고인골의 형질 분석 결과를 발표하고, 이원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법의관은 고인골을 바탕으로 복원한 얼굴 모습을 영상으로 공개한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