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배열 알고리즘 공개·검증 어떻게 …
네이버, 뉴스 배열 알고리즘 공개·검증 어떻게 …
  • 승인 2017.11.05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총수인 이해진 전 이사회 의장이 뉴스 편집 알고리즘(전산 논리체계)의 공개·검증에 찬성하면서 네이버가 실제 이를 어떻게 실행해야 할지를 두고 논의가 본격화할 전망이다.

네이버의 뉴스 편집 알고리즘은 여론 형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공적 도구이면서 회사의 기술 자산이라는 양면성을 갖고 있어, 이를 어느 수준까지 공개·검증할지를 두고 정보기술(IT) 업계와 학계에서도 의견이 엇갈린다.

뉴스 편집 알고리즘은 사람이 아닌 인공지능(AI)이 기사 배열을 정하기 때문에 안팎의 청탁을 받고 기사를 감추는 등 부정이 일어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작지만, 별도의 신뢰성 보장 조처가 필요하다.

알고리즘도 사람이 만든 인공의 산물인 만큼 조작이나 오류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알고리즘은 기업 내부자가 아닌 이상 어떻게 기사를 선정하는지 동작 원리를 알 수가 없어 공정성 시비가 일 공산이 있다.

애초 네이버는 지난달 스포츠 뉴스의 부정 재배열 사태가 불거지자 알고리즘 뉴스 편집의 비중 확대를 해결책으로 제시했지만, 오히려 ‘알고리즘의 신뢰성이 의심된다’는 지적을 받았다.

네이버의 창업자이자 수장인 이 전 의장은 이후 최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와 관련한 질의가 나오자 “알고리즘의 외부 공개·검증이 장기적으로 옳은 방향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나 네이버가 실제 알고리즘의 투명성을 어떻게 보장할지는 아직 정해진 바가 없다.

네이버 관계자는 “내부 논의부터 신중히 해봐야 한다”고 전했다.

5일 IT 업계에 따르면 뉴스 편집 알고리즘의 공개·검증은 기사를 뽑는 기준 등 주요 작동원리를 공개하는 ‘저수위 조처’와 실제 알고리즘을 외부 미디어·전산 전문가가 검수하게 하는 ‘고수위 조처’로 나뉜다. 이 가운데 저수위 조처는 뉴스 서비스의 기사 배치를 100% 알고리즘에 맡기는 카카오와 구글이 이미 시행하고 있어, 네이버도 큰 부담 없이 검토할 방안으로 보인다.

구글도 카카오만큼 구체적이진 않지만 ‘콘텐츠의 참신성·다양성과 원문의 풍부함 등을 고려해 뉴스 노출 순위를 정한다’ 등 기본 원칙을 뉴스 서비스 고객 센터의 웹사이트를 통해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