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된다는 건
엄마가 된다는 건
  • 승인 2017.11.05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마가된다는건

이명미
이명미 (한국사진작가협회원)


일찍이 친정엄마를 떠나보낸 나에겐 스치듯 지나가는 엄마의 세월들이 그리울 때, 마음이 복잡 할 때, 이유 없이 마음이 혼란스러울 때, 풀리지 않는 생활의 끈이 꼬였을 때, 발길이 닿는 곳은 어느덧 오래 된 재래시장이나 고장의 전통 장 중심에 서있는 날 발견한다.

그 곳은 언제나 삶의 치열한 전쟁이고 언제나 삶의 생생한 모습을 띠고 있기에 나는 그 곳에서 뿜어져 나오는 기운으로 힘을 추억을 용기를 얻고 발길을 돌리곤 했다.

나도 언젠가? 누군가에게 용기와 희망을 줄 수 있기를 나 자신에게 다짐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