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대구공항 이전, 통일된 견해 도출부터
통합대구공항 이전, 통일된 견해 도출부터
  • 승인 2017.11.12 0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국제공항이 연간 이용객 300만명을 돌파하면서 3천500m 이상의 활주로를 갖춘 관문공항 마련이 발등의 불로 다가왔다. 이런 상황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김관용 경북도지사가 통합대구공항 이전과 관련해 처음으로 한 목소리를 냈다. 지난 8일 대구삼성창조캠퍼스에서 열린 ‘대구경북 상생포럼’에서다. 김 지사가“통합 대구공항 이전은 반드시 이뤄져야 하며 군 공항만 이전할 수 있는 곳은 한곳도 없다”고 잘라 말한 것이다. 통합공항이전에 반대하면서 대구공항 존치를 주장하는 측에서 어떻게 반응할지가 관심사다.

이날 통합대구공항 이전과 관련해 먼저 말을 꺼낸 권 시장은 “2천750m짜리 대구공항 활주로로는 항공물류가 가능한 경제공항이 불가능하고, 단거리 여행이나 다니는 공항에 불과하다. 경북으로 옮겨가면 항공물류가 가능한 제대로 된 큰 공항, 경제공항이 생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권 시장은 “통합공항 이전이 진도가 많이 나갔다. 다만, 부진하다는 의견이 있는 것은 대통령 탄핵 등 비상국면이 있었기 때문에 그렇게 보이는 것”이라며 “이 과제는 우리 대구경북 시·도민들이 역량을 모아 해결해야 할 우리에게 맡겨진 과제”라고 역설했다.

이어 김관용 지사가 “통합 대구공항이 경북에 가야한다는 대원칙에 절대 동의하고 권영진 시장을 적극 돕겠다”며 권 시장의 말에 힘을 실었다. “해외 투자유치 하러 나가보면 먼저 항공물류가 가능한 공항이 있는지 부터 물어 본다”며 “공항이 없으면 아예 상담을 안 하려고 한다”고 통합 대구공항 이전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김 지사는 또 “공항이 반드시 필요한데 여론이 갈라져서는 안 된다. 일부 주장대로 민간공항은 대구에 두고 군사공항만 경북으로 이전하자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또 “4차 산업혁명으로 가려면 지역에 제대로 된 공항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 대구경북이 잘 중재해서 통합 대구공항 이전사업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포럼에서 시장·도지사가 통합 대구공항 이전사업을 함께 손잡고 역량을 모으겠다고 밝힌 것이 아직도 사회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에 대한 강력한 메시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문제는 민간공항을 그대로 놔두자는 대구지역의 또 다른 목소리다. 지리멸렬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중앙정부에 감점요인이 될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