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현지 대학생들과 호찌민시 도시문제 논의
대구대, 현지 대학생들과 호찌민시 도시문제 논의
  • 남승현
  • 승인 2017.11.14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베 캡스톤디자인 캠프
7개팀 나눠 프로젝트 진행
한국과 베트남이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를 통해 문화 교류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대구대 학생들이 베트남 대학생들과 만나 호찌민 시(市)의 도시 문제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대구대는 LINC+사업단 주관으로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기간인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베트남 사이공하이테크파크(SHTP) 인큐베이션센터에서 호찌민 기술대학교, 호찌민 기술교육대학교와 ‘글로벌 융합 캡스톤디자인 캠프’를 열었다. 이번 캠프에는 대구대 20명, 호찌민 기술대학 10명, 호찌민 기술교육대학교 11명 등 총 41명의 학생이 참가했다.

캠프의 주제는 ‘호찌민시 7가지 현안 해결’. 이 주제에는 인적자원 활용, 행정 개혁, 교통 문제, 환경오염 및 기후 변화 대응, 도시 개발 등 베트남 호찌민 시가 당면한 문제에 대한 고민이 담겼다.

캠프에 참가한 한국과 베트남 대학생들은 7개 융합팀으로 나눠 팀별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두 나라 학생들은 미리 이메일과 SNS 등을 통해 의견 교환 및 역할 분담을 하고, 캠프 시작과 동시에 각 팀이 정한 주제에 맞게 팀별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남승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