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도시장(전통시장) 안전 활용법
죽도시장(전통시장) 안전 활용법
  • 승인 2017.11.15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원석-포항북부소방서장
오원석
포항북부소방서 서장
지난해 11월 30일 대구서문시장에서 대형화재가 발생한지 꼭 1년만이다.

새벽시간에 발생한 화재는 점포600여개와 인근상가를 태우고 460여억원의 피해를 내고 가까스로 진화됐다.

전통시장의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되는 소방통로의 미확보, 가연성 물질의 산재, 초기화재인지 및 소방시설의 부재가 대형화재를 키운 큰 요인이었다.

해마다 소방서에서는 1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를 겨울철소방안전대책기간으로 화재예방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전통시장의 화재예방은 소방관서의 노력도 필요하지만, 전통시장에서 생업을 하고있는 상인들 및 시장관계자의 관심과 화재예방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

포항지역의 죽도시장 또한 소규모의 점포가 밀집해있고 화기취급 및 가연성 물질이 산재하고있어 유사시 초기진압에 실패할 경우 많은 재산피해가 발생할 위험성이 크다.

이처럼 초기화재에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포항북부소방서는 죽도시장의 구역별로 20개의 보이는 소화기를 설치했다. 보이는 소화기는 화재초기에 누구나 쉽게 소화기를 사용하여 초기진화를 할수있도록 사람의 눈 높이에 맞춰 설치한 소화기이다.

화재초기, 소화기 한 대는 소방차 한 대의 역할을 한다고 한다. 화재를 발견한 상인이나 이용객 누구나 필요한 때에 활용하도록 비치돼 있다.

죽도시장에는 통로표시번호도 있다. 통로표시번호는 죽도시장의 구역별 바닥에 고유번호를 표시하여 화재발생때 소방차량의 진입 및 각종 사고 발생시 요구조자의 위치를 신속하게 파악하고 출동할수있도록 표기한 번호이다. 도움이 필요한 사람은 119에 신고시 통로번호를 알려주면 출동하는 소방차, 구급차량 등이 신고자의 위치를 더욱 신속하고 빠르게 확인하고 출동할수 있는 장점이 있다.

화재는 언제, 어디서나, 예기치 못한 곳에서 발생한다. 경북최대의 규모를 자랑하는 죽도시장이 화재예방에도 최선을 다해 많은 도민들이 다음에도 믿고 찾아올 수 있는 안전환경조성 노력이 필요한 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