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윤의 시선(詩選)> 고향 신동엽
<김사윤의 시선(詩選)> 고향 신동엽
  • 승인 2017.11.15 2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엽
신동엽




하늘에

흰구름을 보고서

이 세상에 나온 것들의

고향을 생각했다



즐겁고저

입술을 나누고

아름다웁고저

화장칠해 보이고



우리,

돌아가야 할 고향은

딴 데 있었기 때문……



그렇지 않고서

이 세상이 이렇게

수선스럴

까닭이 없다



◇신동엽=‘이야기하는 쟁기꾼의 대지’로 등단
 시집 <껍데기는 가라>, <꽃같이 그대 쓰러진>등




<감상> 이 작품은 그의 미발표 유고작들을 모은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에 실려 있다. 바람이 차가워지는 헛헛한 계절에 요절한 시인의 작품을 소개하는 이유는 그의 ‘삶의 진실에 대한 부르짖음’에 한껏 공감하고 싶어서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도 시인의 쓸쓸한 노래가 우리에게 사유(思惟)할 수 있는 기회를 줄 수도 있지 않을까 해서다. 이미 ‘껍데기는 가라’로 많이 알려져 있는 신동엽 시인의 이 작품 역시 알맹이의 본질에 대한 성찰과 맞닿아 있다. 하늘을 바라보며 순백의 구름에서 ‘고향’을 떠올리는 시인에게 이 세상은 혼란스럽기 그지없다. 이리도 수선 떠는 이유는 단 하나 ‘돌아가야 할 고향이 따로 있는 것’밖에 없다고 단언하고 있다. 그것조차 없다면 이리 살아서는 안 된다는 이야기다. 모호한 거짓과 멀리 떨어져서 진정성 있는 삶을 살아가라는 역설적인 표현이 와 닿는 가을이다. -김사윤(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