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규 DGB금융그룹 회장, 금감원 채용비리 연루 의혹
박인규 DGB금융그룹 회장, 금감원 채용비리 연루 의혹
  • 강선일
  • 승인 2017.11.22 0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인규 DGB금융그룹 회장, 금감원 채용비리 연루 의혹

이병삼 전 금감원 부원장보에 청탁, 검찰 수사과정서 확인



박인규 DGB금융그룹 회장 겸 대구은행장이 경찰 수사가 진행중인 비자금 조성 의혹에 이어 금융감독원 채용비리 연루 의혹까지 불거지며 ‘사면초가’에 처했다.

21일 금융권과 일부 언론에 따르면 검찰은 직원 채용비리로 구속기소된 이병삼 전 금감원 부원장보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박 회장의 채용 청탁 문제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회장이 작년 6월께 이 전 부원장보에게 대구은행 출신 직원이 금감원의 하반기 민원처리 전문직원 채용에 합격할 수 있도록 청탁했다는 것이다. 이 전 부원장보는 불합격 대상이던 해당 직원의 면접평가 점수를 조작한 혐의 등으로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은 박 회장의 채용 청탁 의혹과 관련해 조사방식이나 처벌 여부 및 수위 등은 아직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박 행장은 대구은행 법인카드로 백화점 상품권을 구입한 후 수수료를 떼고 현금화하는 이른바 ‘상품권깡’을 통해 30억여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대구경찰청의 수사를 받고 있다.


강선일기자 ksi@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