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뤄진 대입일정, 꼼꼼히 확인
미뤄진 대입일정, 꼼꼼히 확인
  • 남승현
  • 승인 2017.11.23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빠른 가채점, 전략 수립 지름길
표준점수·백분위 기준 분석을
점수 낮다면 대학별 고사 집중
성적 잘 나왔다면 정시 노려도


23일 대입수능이 끝나면서 수시모집 대학별 고사, 수능 성적 발표, 정시지원 등 대입 전형도 본격화 된다.

송원학원 등 입시기관에 따르면 수험생들은 합격을 위한 전략을 미리 세워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올해 대입 일정은 지난 15일 포항지진으로 인해 일주일씩 미뤄졌기 때문에 변경된 일정을 꼼꼼히 파악해야 한다.

수능일인 23일 저녁, 수능 영역별 정답이 공개되면 수능 가채점을 신속하게 진행해 본인의 성적을 최대한 정확히 분석해야 한다.

수능 가채점 분석 작업을 잘해 놓으면 내달 12일 수능성적 발표 직후 되도록 빨리 최상의 지원전략을 수립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수능 가채점을 기준으로 지원 전략을 수립할 때에는 원점수가 아닌 표준점수와 백분위 성적을 기준으로 분석해야 한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가채점 뒤 대학별 수능 반영 유형에 따라 본인의 유불리를 차분히 분석하고 지원에 유리한 대학과 전형을 찾아 지원전략 파일을 작성해 두는 것이 필요하다.

가채점 결과, 평소보다 수능 점수가 낮게 나왔다면 이미 지원한 수시모집 대학의 대학별고사 준비에 집중하는 것이 좋다.

올해는 수능 직후인 오는 25일부터 연세대, 경희대, 서강대, 성균관대 등 주요 대학에서 대학별고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수시 지원 대학 중 합격 가능성이 높은 대학을 선택해 집중적으로 대비할 필요가 있다. 이때 주의해야 할 것은 주요 대학 대부분이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활용하므로, 본인의 수능 성적이 수시 지원 대학들의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시킬 수 있는지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

반면 수능 성적이 평소보다 잘 나왔다면 정시모집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는 것이 좋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대다수의 대학이 정시모집에서 수능 성적 100%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따라서 수시모집으로 지원해 놓은 대학이 정시에서 충분히 합격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 수시모집 대학별고사 응시 자체를 포기하는 것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차상로 송원학원 진학지도실장은 “수험생들은 대학별 전형일정을 꼼꼼히 살펴 자신의 성적에 맞는 대학과 학과를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남승현기자 namsh2c@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