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꽃 정소란
풀꽃 정소란
  • 승인 2017.11.28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소란
정소란




바람도 일지 않은 시간

맑은 이슬을 훑어서

오목손바닥에 담아

입술도 못 적시고

차 한잔 소화되지 않는

안전하지 못한 사랑에 몸살 난

입속에 넣고 싶다



적신 입술로 다시

가을이 온다, 가을이 간다

가련한 시를 쓰는

핏줄 또렷한 손등을

위로하고 싶다



체온이 마른 사랑이 간다 하여

눈물이 온몸에 배인다 해도

풀 같은 꽃으로 중심에 자란다 하는

이기(利己)



중심은 감각을 숨긴 위험한 변수인 것을

그것도 모르고 그는

나를 중심에 둔다 하였다



중심은 사랑이 아니다

그 둘레에 풀꽃이 덮어 온다




◇정소란=월간 ‘조선문학’ 등단
 한국문인회, 세계모던포엠작가회 활동
 시집 <그 섬에 가는 꿈> 등



<해설> 저 풀잎은 침묵의 시간에 오직 한 방울의 이슬에 생을 연다. 하지만 짧고 긴 역사를 우리에게 남긴다. 바람에 이슬을 잃어도 마른 사랑이 중심에 선다는 저 꼿꼿한 이기(利己). 그 시간 속, 자연의 이야기 중심을 자각한 순간부터 세상은 가장 위험한 변수로 등장하고, 그 노출된 변두리 사랑 우에 수많은 자정의 이야기꽃을 피우게 되는 것이리라. -제왕국(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