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운전자, 4번 주행 중 1번 ‘충전 스트레스’
전기차 운전자, 4번 주행 중 1번 ‘충전 스트레스’
  • 승인 2017.11.29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차 소비자 평가 결과
소비자들은 전기차 구매 시 주행가능거리를 가장 많이 고려하고, 이미 구매한 뒤에는 주행 4번 중 1번꼴로 배터리 충전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조사·평가 전문업체인 컨슈머인사이트의 윤태선 전무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2017 전기차리더스포럼’에서 이런 내용의 친환경차에 대한 소비자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컨슈머인사이트는 자동차 보유자 및 2년 내 차량 구입 의향자 약 10만명을 대상으로 매년 자동차 기획조사를 벌이고 있다.

발표 내용에 따르면 소비자들은 전기차를 구매하려는 이유로 정숙성과 경제성(유지비·세금혜택)을 꼽았다.

세부적으로 하이브리드차(HEV)는 기술력 신뢰도,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는 활용성, 순수전기차(EV)는 환경규제 강화 때문에 각각 구매를 고려한다고 응답했다.

전기차 구매자는 자택 충전과 외부 충전의 비율이 5:5로 동일했다. 배터리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는 10회 주행 시 평균 2.8회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