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m 이글 퍼트도 거뜬…골프 황제 “살아있네”
6m 이글 퍼트도 거뜬…골프 황제 “살아있네”
  • 승인 2017.11.3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거 우즈, 복귀전 앞두고
프로암 출전 18개 홀 소화
“아이언샷·칩샷 가다듬어야
토머스와 좋은 경기 기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2·미국)가 10개월 만에 복귀전을 앞두고 치른 프로암 경기에서 6m 거리 이글 퍼트에 성공하는 등 건재를 과시했다.

우즈는 지난달 29일(이하 현지시간) 바하마 나소의 알바니 골프클럽(파72·7천302야드)에서 열린 히어로 월드 챌린지 프로암 경기에 나와 18개 홀을 소화했다.

30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이 대회 1라운드에서 우즈는 저스틴 토머스(24·미국)와 같은 조로 경기를 시작한다.

올해 2월 유러피언투어 두바이 데저트 클래식 1라운드를 마친 뒤 허리 통증으로 기권한 우즈는 약 10개월 만에 필드 복귀전을 치른다.

프로암은 대회 개막에 앞서 대회를 후원해준 스폰서나 지역 관계자 등이 선수들과 함께 골프를 치는 이벤트다.

선수들이 대회를 열어준 스폰서나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의미를 담아 진행하는 행사지만 선수들에게는 대회 개막을 앞두고 코스 적응력을 높이는 기회가 되기도 한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채널은 “우즈가 이날 프로암을 통해 이번 주 처음으로 18홀을 돌았다”며 “페어웨이를 놓친 적이 한 번밖에 없었고 스코어는 대략 3, 4언더파 정도가 됐다”고 보도했다.

우즈는 특히 약 300야드 정도 되는 7번 홀(파4)에서 드라이브샷으로 공을 그린에 올린 뒤 약 6m 거리의 이글 퍼트에 성공했다.

프로암을 마친 뒤 우즈는 “드라이브샷 느낌이 좋아서 공이 잘 맞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힌 뒤 연습장으로 향해 마지막 샷 점검을 했다.

지난 4월 허리 수술을 받은 그는 “아이언샷의 거리 감각을 좀 더 올려야 하고, 칩샷도 가다듬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즈는 “오랜만에 대회 출전이라 내일 1라운드가 무척 기다려진다”며 “동반 플레이를 하게 된 토머스와 좋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우즈는 전날 토머스의 ‘도발’에 침착하게 대응했다.

토머스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우즈가 이 대회를 개최하는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도 “솔직히 말하면 한번 혼쭐을 내주고 싶은 마음도 있다”고 당돌한 포부를 밝혔다.

우즈는 이날 프로암 경기를 마친 뒤 그에 대한 질문을 받고 “당연한 얘기”라며 “그건 나도 마찬가지”라고 대수롭지 않다는 듯 답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