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당시 일출 전·흐리고 강한 바람
사고 당시 일출 전·흐리고 강한 바람
  • 승인 2017.12.03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짙은 어둠 속 운항 가능성
3일 낚싯배가 뒤집히는 사고가 발생한 인천시 옹진군 영흥도 해역은 사고 당시 흐린 날씨에 바람도 다소 강하게 불고 있었다.

지금까지 정확한 사고 원인이 드러나지는 않았지만 흐린 날씨와 강풍 등 기상 상황이 사고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준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영흥도 인근에서 비가 처음 관측된 시각은 오전 6시 29분이다. 이 시간부터 오전 7시 16분까지 1.5㎜가량 내렸다.

낚싯배가 급유선과 충돌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한 시각이 오전 6시 9분(신고 시간 기준)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사고 당시는 비가 내리기 직전으로 비구름으로 인해 상당히 날씨가 흐렸을 가능성이 크다.

바람도 강하게 불었다.

기상청은 사고 당시 바람이 초속 7∼8m로 다소 강하게 불었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이날 인천지역 일출 시각이 오전 7시 31분이라는 점까지 생각하면 당시 낚싯배는 짙은 어둠 속에서 운항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다만 파고는 0.4∼0.5m로 풍랑주의보가 내려질 정도는 아니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