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2018시즌 첫 대회
KLPGA 2018시즌 첫 대회
  • 승인 2017.12.07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베트남 호찌민서 개막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8시즌 첫 대회가 8일 베트남에서 막을 올린다.

KLPGA 투어 2018시즌 개막전인 효성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이 8일부터 사흘간 베트남 호찌민의 트윈도브스 골프클럽(파72·6천456야드)에서 펼쳐진다. KLPGA 투어 2018시즌은 이 대회로 문을 연 뒤 약 2개월간 휴식기를 갖고 2018년 3월에 재개할 예정이다.

총 102명이 출전하는 이 대회에는 KLPGA 투어 선수 80명과 베트남 골프협회 소속 등 외국 선수 16명, 추천 선수 6명 등이 우승 상금 1억4천만원을 놓고 경쟁한다.

대회가 열리는 트윈도브스 골프클럽은 2011년 12월에 만들어진 장소로 2013년 베트남 최고의 골프 코스로 뽑혔고, 2015년에도 베트남 언론 등의 투표로 정해진 최고 클럽하우스 상을 받는 등 베트남의 대표적인 명문 코스 가운데 한 곳이다.

대회를 개최하는 효성이 2007년 베트남 법인 설립 10주년을 기념해 베트남에서 KLPGA 투어 대회를 열기로 했다.

2017시즌 KLPGA 투어에 ‘지현 열풍’을 불러일으킨 김지현(26·한화), 김지현(26·롯데), 오지현(21), 이지현(21)이 모두 출전하고 2017시즌 최종전이었던 ADT캡스 챔피언십 우승자 지한솔(21)도 나온다.

2017시즌 이 네 명의 ‘지현 씨’들은 7승을 합작했다. 한화 소속 김지현은 “지난 시즌 좋은 성과에 만족스럽게 생각한다”며 “이 대회 초대 챔피언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오른 롯데 김지현 역시 “2018시즌 대회지만 실질적으로는 올해 마지막 대회로 이 대회 좋은 성적으로 2017년을 잘 마무리하고 싶다”며 “처음 경험하는 코스라 연습라운드를 통해 코스 상태를 잘 파악하고 빨리 적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