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들여 키운 배추로 어르신들에 행복 선물
정성들여 키운 배추로 어르신들에 행복 선물
  • 승인 2017.12.10 2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비산초등 5학년 사공혜원
대구 북비산초등학교는 지난 4일 학생들에게 정서적 안정과 생명의 소중함을 배우도록 1인 1화분 가꾸기를 했다.

지난 9월 초 전교생 250명은 무씨를 사각 화분에 심고 배추 모종은 넓은 학급 화분에 심었다.

며칠 후 싹을 틔운 무와 뿌리를 내리는 배추를 들여다보며 잘 크라고 응원의 말을 들려주는 학생들 표정은 밝기만 했다.

어느날 화분을 들여다보던 학생들에게 깜짝 놀랄 일이 생겼다. 전날까지도 잘 자라던 무와 배추 잎에 구멍이 뚫리고 어떤 것은 앙상한 잎줄기만 남았다. 울상을 짓는 1~2학년 화분을 유심히 들여다보던 형들이 원인을 찾았다고 말했다. 까만 점처럼 잎줄기에 붙어 있는 것은 벌레의 똥일 것으로 추측했다. 그 말을 들은 학생들이 너도나도 들여다보더니 잎과 똑같은 색깔의 벌레를 여기저기서 찾아냈다. 학생들이 나무젓가락을 들고 옹기종기 모여 앉아 벌레와의 전쟁을 며칠간 벌였다.

씨앗과 모종을 심은 지 80여 일이 지났다. 제법 굵어진 무를 뽑는 날, 작은 씨앗이 이렇게 자랐다며 학생들은 신기해하고 들뜬 표정이었다. 배추를 어떻게 할 것인지 학생들과 협의한 결과 마을 어른들께 나눠드리자는 결론을 얻었다.

배추 50포기를 마을 어른들께 전달하는 날 5학년 이세희 학생은 “작은 모종이 이렇게 자랐다는 게 신기하고, 할아버지 할머니가 기뻐하시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학생들이 따뜻한 마음을 다른 사람들과 나누는 일은 가치 있고 행복한 경험이다. 무와 배추를 가꾸며 정성과 노력이 필요함을 알았고 나눔의 기쁨까지 얻은 소중한 체험이었다. 사공혜원(북비산초 5학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