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사 김성희
출사 김성희
  • 승인 2017.12.11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희
김성희




자꾸만 나른해지는 게 가슴골에 냇물 흐르는 소리가 들려

내 안에도 봄이 오는 줄 알았다가, 그랬다가

대구 제일영상의학과와 경대병원을 전전했다

피었다 지는 안타까운 꽃 말고

피어서 안 될 꽃이 필까 봐

세상에 항복한 포로가 되어

온몸 꽁꽁 묶인 채 삼십 분 동안 사진을 찍었다

어린 왕자가 쓰던 호기심 가득한 렌즈로

열길 보다 깊은 속을 퍼 올리는데

살아오면서 소화되지 못했던 것들이 끅끅 소리가 난다

힘들 때마다 얼마나 누르고 싶었던 비상벨 소리인가

온몸으로 삼켜가면서, 내가

다독이지 못했던 세월을 무작위로 복사하는 사진사는

내 안에 꽃이 필까 의심스럽다 하였다

그 말에 내 가슴속엔 은사시나무가 심어지고

은사시나무는 붉은 몽우리가 꽃망울처럼 터질까 봐

환희로 터져버릴까 봐

며칠 동안 시시때때로 흔들리면서 떨고 있다

이 봄날



저도 꽃 인양 발칙하게 피울까 봐



◇김성희=낙동강문학·시에디카 신인상 수상


<해설> 누구나 어딘가 아픈 곳이 있다. 비록 느끼지 못하지만 몸과 마음 구석구석에 송곳처럼 깊게 박혀 있을 수 있다. 행복한 순간을 위해서는 행복하지 않은 일도 때때로 해야 한다. 자신이 진정 원하는 것, 그것을 찾아내고 몰두하는 것은 감사하고 행복한 일이다.

-성군경(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