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쇼핑 업계 ‘적자행진’ 언제까지… 올해도 1조 육박
온라인쇼핑 업계 ‘적자행진’ 언제까지… 올해도 1조 육박
  • 승인 2017.12.13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 2년 연속 5천억 원 적자
시장선점 위한 경쟁은 치열
치킨게임에 기형적 구조 지속
온라인쇼핑 업계의 출혈경쟁이 가속화되면서 올해 업계 전체 적자 규모가 지난해에 이어 1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됐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이베이코리아·11번가·쿠팡·위메프·티몬 등이 경쟁하는 전자상거래 업계의 올해 적자 규모는 1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산된다.

업체 중 수년째 가장 큰 적자 폭을 기록 중인 쿠팡은 지난해 이어 올해도 5천억원 안팎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알려졌다.

11번가의 적자 규모는 지난해보다 소폭 줄어든 1천여억원으로 추정된다.

쿠팡이나 11번가 등은 정확한 실적 전망치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 쿠팡 관계자는 “회사 방침상 구체적 실적 전망치를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매출 규모는 지난해보다 1조원가량 늘어나 거의 3조원에 육박할 전망”이라며 “매출 대비 적자 규모는 지난해보다 훨씬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밖에 티몬은 올해 1천억원 안팎의 적자를, 위메프는 500억원가량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업계는 전망했다.

전자상거래 업체 중 거의 유일하게 흑자행진을 이어가는 이베이코리아는 올해도 지난해와 비슷한 700억원 안팎의 흑자를 기록할 것으로 업계에서는 내다봤다.

업계 전문가들은 국내 온라인쇼핑 시장이 매년 커지고는 있지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업체 간 출혈경쟁이 이어지다 보니 대부분의 업체가 매년 대규모 적자를 기록하는 기형적 현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했다.

업계 관계자는 “성장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되는 온라인쇼핑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주요 업체 간 ‘치킨게임’ 양상이 수년째 이어지면서 대규모 적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런 구조가 언제까지 지속 가능할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