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발 꽁꽁…겨울철 저체온증·동상주의보
손발 꽁꽁…겨울철 저체온증·동상주의보
  • 남승렬
  • 승인 2017.12.14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추위에 한랭질환자 급증
마스크 착용 등 체온유지 관건
송년회 과음 저체온 유발 우려
수족 감각 없고 몸 떨린다면
마른 담요 등 빠른 응급처치
뜨겁지 않은 온수로 대처해야
# 한파가 불어닥친 지난 13일 대구 동구에 사는 최모(여·39)씨는 9살 아들이 손이 너무 차갑다고 하자 뜨거운 물로 손발을 씻겼다. 그날 저녁 아이 손이 얼룩덜룩해지며 부어올랐다. 간지러움에 잠을 이루지 못한 아들을 안고 찾은 응급실에서는 2도 동상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두꺼운 외투 속에서 젖은 몸이 찬바람과 만나 동상으로 진행했고, 뜨거운 물에 의한 화상이 동상 증상을 악화시켰기 때문이다.

며칠째 계속되는 강추위로 저체온증이나 동상 등 한랭질환을 겪는 환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14일 대구지역 의료계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 따르면 저체온증과 동상을 예방하려면 방한과 체온유지에 힘써야 한다. 노출에 의한 동상을 예방하기 위해 방한모자, 마스크, 스카프 등으로 얼굴을 충분히 감싸주는 게 좋다. 산행이나 산책하러 나갈 때는 보온 내복과 방풍 기능이 있는 보온용 외투를 착용하고, 미끄럼 방지 기능이 있는 신발을 신어야 한다.

연말 송년회에서 음주할 때도 조심해야 한다. 알코올 분해과정에서 우리 몸은 일시적으로 체온이 오르고 다시 체온이 떨어지는 과정을 거치는데, 이때 술에 의한 뇌 인지기능 저하 및 중추신경계 둔화로 체온조절 능력이 떨어져 추위를 느끼지 못하고 저체온증에 걸리고 만다.

저체온증과 동상은 초기에 몸이 심하게 떨리는 증상이 오고 언어 이상, 근육운동 무력화가 동반될 수 있다. 심하면 착란에 빠지거나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동상은 통증이 수반되는 증상이지만 장기간 추위에 노출되면 무감각해질 수 있다. 피부색이 흰색 혹은 누런 회색으로 변했거나 촉감이 비정상적으로 단단하거나 감각이 없고 몸아 떨린다면 동상을 의심해야 한다. 이때는 따뜻한 방이나 장소로 이동해 젖은 옷을 제거한 뒤 따뜻하고 마른 담요 등으로 몸 전체를 감싸는 응급처치를 해야 한다.

저체온증의 경우 중심체온을 올리기 위해 겨드랑이, 배 등에 핫팩이나 더운 물통을 올려놓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동상에 걸리면 해당 부위를 따뜻한 물(38∼42도)에 20∼40분간 담그되 뜨거운 물에 직접 접촉하지 않아야 한다.



남승렬기자 pdnamsy@idaegu.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